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세계는 지금 ‘반세계화’ 물결…“韓 경제에도 위험”

선진국의 반(反)세계화 움직임이 대외의존도가 높은 한국 경제에 큰 충격을 줄 것이라는 어두운 전망이 나왔다.

반세계화, 한동안 이어질 가능성 커

LG경제연구원의 신민영 수석연구위원과 정성태 책임연구원은 6일 ‘반세계화 시대의 세계화’라는 보고서에서 이같이 밝혔다.

보고서는 최근 반세계화 흐름의 대표적 사례로 브렉시트(영국의 유럽연합 탈퇴) 결정과 미국의 ‘트럼프 현상’, 유럽에서 심화한 정치적 우경화를 꼽았다.

지난 6월 브렉시트 결정에는 저임금의 유럽연합(EU) 노동자가 일자리를 빼앗고 복지를 누린다는 영국인의 반감이 작용했다. 보호무역주의를 표방한 도널드 트럼프는 미국 대선에서 공화당 후보로 당선됐다.

프랑스 등 유럽에서는 세계화를 반대하는 정당의 지지율이 높아지고 있다. 미국과 유럽의 반세계화는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저성장, 높은 실업률 등 경제 문제를 해결하지 못하는 기존 정치권에 대한 유권자의 분노로 촉발됐다고 보고서는 지적했다.

1980년대 이후 신자유주의로 크게 확대된 선진국의 소득불평등도 반세계화의 배경으로 꼽았다. 이 같은 반세계화는 일시적 흐름이 아니라 한동안 이어질 가능성이 높다고 보고서는 분석했다.

보고서는 “(반세계화로 인해) 앞으로 우리 경제와 기업활동을 둘러싼 불확실성이 확대되고 기업활동에 새로운 형태의 규제와 리스크가 나타날 가능성이 크다”고 전망했다.

특히 “미국과 중국의 통상마찰 등 주요국 간 갈등 심화와 환율의 변동성 확대가 국제교역을 더욱 위축시킬 수 있다”며 “이는 대외의존도가 높은 우리 경제에 매우 큰 충격을 줄 전망”이라고 내다봤다.

황정일 기자 obidius@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