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전·월세 전환율 두 달째 하락

전세 보증금을 월세로 전환할 때 적용하는 이자율인 전·월세 전환율이 두 달 연속 하락했다.

저금리 기조로 인해 전세에서 바뀐 월셋집이 늘어난 영향이다. 한국감정원에 따르면 지난 9월 기준 전국 주택 전·월세 전환율은 평균 6.6%로 전달보다 0.1%포인트 하락했다. 지난 4월부터 7월까지 줄곧 6.8%를 유지하다 8월부터 두 달 연속 내린 것이다. 전환율이 낮을수록 같은 보증금에 대해 부담하는 월세가 적어 세입자 부담이 줄어든다.

서울과 경기도의 전·월세 전환율은 각각 5.8%, 6.6%를 기록했다. 지방에선 경북 9.7%, 충북 8.5%, 전북 8.3%, 충남 8,1% 등 순으로 높았다. 세종시가 5.6%로 가장 낮았다. 유형별로는 아파트가 4.8%, 단독주택은 8.3%로 전달에 비해 각각 0.1%포인트 떨어졌다. 연립·다세대주택은 8월보다 0.2%포인트 내린 6.8%를 기록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