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장시호 USB엔 어떤 비밀이…

JTBC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가 최순실씨의 조카 장시호의 전담 수행비서의 폭로를 예고했다.
기사 이미지

JTBC 스포트라이트 예고영상 캡처

6일(일) 방송에서 장씨의 수행비서가 최순실과 장시호의 주변에서 일하면서 겪은 내용과 증거물을 공개할 예정이다.

증언의 주 무대는 최순실과 차은택이 합작해 만든 강남 논현동 카페 '테스타로싸'다.
이곳에서 최씨 등은 문화·스포츠 이권 사업을 도모했다.

수행비서 B씨는 "그 안(테스타로싸)에서 최순실의 오른팔이 되기 위해 치열한 암투가 벌어졌다"고 말했다고 스포트라이트는 소개했다.

특히 B씨는 취재진에게 USB 1개와 업무용 휴대전화 2대를 보여주면서 다양한 이권 사업 관련 문서들이 있었음을 증언했다.

이규연 탐사기획국장은 “최순실이 혐의를 전면 부인하는 상황에서, 수행비서 B씨의 물증이 결정적 단서가 될 수 있다”고 말했다.

JTBC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 최순실 게이트 2탄 ’수행비서 폭로‘편은 6일(일) 밤 9시 40분에 방송된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