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질문하는 기자 쳐다 본 우병우 전 수석…“눈에서 레이저 나오는 줄 알았다”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이 피고발인 신분으로 조사를 받기 위해 검찰에 출석한 가운데 포토라인에서 기자들의 질문에 답변하는 태도가 논란이 되고 있다.

6일 오전 10시쯤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검에 나타난 우 전 수석이 포토라인에 서자 기자들은 그를 둘러싸고 관련 의혹에 대한 질문을 쏟아냈다.
기사 이미지

횡령과 직권남용 혐의로 수사의뢰된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이 6일 서울 중앙지검으로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하며 취재진의 질문을 받고 있다.

“최순실 사태에 대해서 전 민정수석으로서 책임감을 느끼십니까?”라는 첫 질문을 받자 우 전 수석은 질문한 기자를 힐끗 쳐다본 뒤 “오늘 검찰에서 물어보시는 대로 성실하게 조사받겠습니다”라고 했다.

하지만 이 기자가 “가족회사 자금 유용했다는 의혹에 대해 인정하십니까?”라고 재차 물어보자, 굳은 표정으로 질문을 한 기자를 향해 고개를 돌리고 쳐다본 뒤 다시 앞을 향해 “검찰에서 성실하게 답변하겠다”고 말했다.이후 각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우병우의 째려보는 눈빛’이라는 제목의 글과 동영상에 퍼져나갔다.

네티즌들은 “기자를 노려보는 게 반성하는 태도인가”, “기자 노려보는데 기세가 등등하다. 레이저가 나오는 줄 알았다”, “‘내가 누군지 알아’라고 말하는 것 것 같은 표정”과 같이 우 전 수석의 태도를 꼬집는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