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경기도내 배달음식점 1360여곳 위생상태 살핀다

경기도가 도내 배달음식점의 위생상태 점검에 나선다.

점검기간은 오는 7일부터 2주간이고, 대상은 김밥류·돈가스류를 주로 판매하는 배달음식점 1363곳이다. 이번 점검을 위해 경기도특별사법경찰단과 일선 시·군의 식품위생공무원으로 합동단속반을 구성했다.

합동단속반은 유통기한 경과제품의 사용·보관, 재료 위상상태, 원산지 거짓·혼동 표시 등을 살필 방침이다. 배달음식점 외 편의점 김밥 등을 생산하는 업체에 대해서도 현장점검을 실시할 예정이다. 중대한 위법행위가 확인되면 행정처분은 물론 형사입건도 한다.

경기도특별사법경찰단 관계자는 “1인 가구의 증가 등으로 간편식을 선호하는 쪽으로 소비자 생활 유형이 변했다”며 “이번 단속을 통해 배달음식점 스스로가 한 단계 높아진 위생관리를 실천하는 계기가 될 수 있길 바란다”고 말했다.

도는 올해 ‘불량 배달음식’ 근절계획에 따라 지난 6월 야식배달 업소(2000곳)를 시작으로 중국 음식점(3500곳), 치킨·족발배달점(1690곳) 등에 대해 단속을 벌였다.

수원=김민욱 기자 kim.minw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