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검찰 출석한 우병우, '최순실 사태' 질문에 답변 회피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이 6일 피고발인 신분으로 검찰에 출석했다.

각종 비리에 휩싸인 우 전 수석을 수사 하기 위해 검찰 특별수사팀(팀장 윤갑근 대구고검장)이 꾸려진 지 3개월 만이다.

우 전 수석은 이날 오전 10시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검에 출석해 "오늘 검찰에서 물어보시는대로 성실하게 조사받겠다"고 말했다.
기사 이미지

횡령과 직권남용 혐의로 수사의뢰된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이 6일 서울 중앙지검으로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하며 취재진의 질문을 받고 있다.

우 전 수석은 계속되는 기자들의 질문에도 시종일관 굳은 표정으로 비슷한 답변만 반복했다.

우 전 수석은 처가 재산인 서울 강남구 역삼동 땅을 넥슨과 거래하는 과정에서 넥슨 측으로부터 특혜를 받았다는 의혹, 아들 운전병 특혜 의혹, 가족회사 정강 회삿돈 횡령 의혹, 처가 소유의 차명 부동산을 공직자 재산 신고 때 누락했다는 의혹 등을 받고 있다.

최근 박근혜 대통령의 비선실세로 지목된 최순실씨와 우 전 수석의 관계에 대한 국민적 관심이 높아지면서 검찰 수사에도 속도가 붙었다.

우 전 수석은 지난달 30일 최순실 파문의 여파로 청와대 민정수석에서 물러났고 민간인 신분으로 검찰 조사를 받게됐다.

앞서 검찰은 우 전 수석의 감찰 내용을 유출한 혐의로 이석수 전 특별감찰관을 불러 조사했다.


다음은 우 전 수석과 취재진의 일문일답.
 
최순실 사태에 대해서 전 민정수석으로서 책임감 느끼나.
"오늘 검찰에서 물어보시는대로 성실하게 조사를 받겠습니다."
가족회사 자금 유용한 것에 대해서 인정하나.
"(질문한 기자 한번 쳐다본 후)검찰에서 성실하게 답변하겠습니다."
민정수석 임명될 때 최순실의 영향이 있었다는 의혹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나.
"자 들어가겠습니다."
재산 축소 신고 의혹에 대해선 어떻게 생각하나.
"...(기자들 밀고 들어감)"
'아니다 모른다' 외에는 할 말 없다고 했는데 같은 입장인가.
"검찰에서 성실하게 답변하겠습니다."
진경준 전 검사장의 넥슨 주식 보유 내역 알고 있었을텐데 이상하다고 생각 안했나.
"자 들어갑시다!"
이석수 전 특별감찰관에게 하고 싶은 말 없나.
"들어갑시다."

송승환·김경희 기자 amato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