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유시민 "사리 어두운 박근혜씨 대통령 되면, 환관정치 판칠 것" 4년전 예언 적중 화제

기사 이미지

"무섭고 걱정된다. 논리나 말로 타인을 설득시키지 못하는 사람은 결국 힘을 쓰게 되고, 사리에 어두운 박근혜 대통령 주변의 권력을 가진 자들이 환관정치를 하게 된다."
 
JTBC 인기 시사예능 프로그램 '썰전'에서 논리적인 분석과 적중률 높은 예언을 내놓으며 주가를 높이고 있는 진보논객 유시민 씨의 과거 예언이 새삼 화제가 되고 있다.
 
추천 기사
그는 2012년 박근혜 대통령 취임식 전날 한 라디오 인터뷰에서 이 같은 말을 했다.
 
'사리에 어두운' 박 대통령 주변의 '환관들'이 권력을 휘두르며 국정을 농단할 거라는 그의 예언은 4년 뒤 소름 끼치는 현실로 세상에 드러났다.
 
당시 유 씨는 "박근혜 대통령은 이치에 밝은 지도자가 아니다. 이치에 밝은 지도자라야 아랫사람이 속이지 못하는데…(걱정이 된다) 그리고 (박근혜 대통령이) 5선 의원 하면서 입법을 제대로 한 게 있나, 자기 브랜드의 정책이 있나. 아, 의전적인 면에서는 굉장히 뛰어나다. 국가지도자에게 요구되는 의전적 행위양식, 이런 것들은 타인의 추종을 불허한다. 대통령이 다 알아야 되는 건 아니지만, '이것이 상식에 맞다 안 맞다'는 판단할 수 있어야 한다. 박근혜 씨가 대통령이 되면 사리에 어두운 권력자를 이용해서, 호가호위하는 사람들이, 옛날 조선시대로 치면 환관정치를 할 거라고 본다"라고 말했다.
 
박근혜 대통령이 국정지도자로서 자질이 없고, 주변 사람들이 권력을 휘두를 것이란 점을 정확히 예견한 것이다.
 
유씨가 노무현 정부의 보건복지부 장관으로 일했던 시절, 박근혜 당시 한나라당 대표와 협상을 벌였던 일도 회자되고 있다.
 
당시 유 전 장관은 국민연금과 관련, 박근혜 대표와 두달 간 협상을 했는데 막판에 결렬됐다.
 
박 대표가 "한나라당 안과 정부안의 차이가 3000억원 밖에 나지 않는다"는 이유로 거부했기 때문인데, 실제로 두 안의 비용 차이는 7조원이었다.
 
유 전 장관은 "누군가 중간에 보고를 틀어버리면 (박근혜 대표가) 잘못된 보고라는 것을 판단할 능력이 없다는 점을 보여준 사례"라고 지적했다.
 
정현목 기자 gojh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