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트럼프 친구 소유 美잡지, '트럼프 혼외관계' 주장 돈 주고 은폐 의혹


미국의 한 연예잡지가 미국 공화당 대선후보 도널드 트럼프와의 혼외관계를 주장하는 한 전직 모델에게 독점 보도 권한을 명목으로 돈을 지급하고 이를 은폐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이 연예잡지사는 트럼프를 지지하고 있다.

미 일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은 5일(현지시간)에 따르면 해당 언론사는 주간 연예잡지 '내셔널 인콰이어러'의 모회사인 '아메리칸 미디어'다.

아메리칸 미디어는 성인잡지 '플레이보이'의 모델이었던 카렌 맥두걸에게 지난 8월 초 15만 달러(약 1억7000만원)를 주기로 합의했다고 WSJ는 보도했다.

맥두걸은 1998년 플레이보이의 '올해의 플레이메이트(누드모델)' 출신으로, 주위 사람들에게 자신이 2006∼2007년 10개월 정도 트럼프와 상호 합의로 '로맨틱한 관계(romantic relationship)'를 유지했다고 주변에 말하고 다녔다고 한다.
기사 이미지

트럼프와의 혼외관계를 주장하는 전직 모델 카렌 맥두걸. [사진 위키피디아 캡쳐]

그녀의 친구 중 한 명은 WSJ에 트럼프가 로스앤젤레스 비벌리힐즈에 있는 맥두걸의 집으로 보내준 리무진을 타고 친구와 함께 2006년 '미스 유니버스 대회'에 참석했고, 트럼프와 함께 맨 앞자리에 앉아 대회를 참관했다고 말했다.

그 당시 트럼프가 이미 현재의 부인인 멜라니아와 결혼한 상태였다.

아메리칸 미디어는 WSJ 보도와 관련해 맥두걸에게 15만 달러를 지급하기로 한 사실을 인정했지만 트럼프의 혼외관계설을 은폐할 의도는 아니라고 밝혔다.

아메리칸 미디어는 15만 달러가 맥두걸이 말하는 '트럼프와의 혼외관계 주장'에 대한 독점권을 물론, 그녀가 '내셔널 인콰이어러'에 이후 게재할 피트니스 관련 칼럼에 대해 지불하는 성격이라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트럼프에게 피해를 주는 이야기들을 '죽이려고' 사람들에게 돈을 주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맥두걸은 자신의 주장이 내셔널 인콰이어러에 실리지 않았지만 이미 독점권을 줬기 때문에 다른 언론 매체에 말할 수 없었다.

아메리칸 미디어의 최고경영자(CEO)인 데이비드 페커는 트럼프의 오랜 친구다. 내셔널 인콰이어러는 지난해부터 트럼프의 대선 도전을 지원해왔다.

트럼프 캠프 대변인은 "우리는 아는 바 없다"면서도 트럼프와 맥두걸의 혼외관계설에는 "결코 사실이 아니다"라고 부인했다.

김경희 기자 amato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