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병준 “총리직 자진사퇴 있을 수 없어”

기사 이미지

[사진 뉴시스]

김병준(사진) 국무총리 후보자는 5일 야권에서 요구하고 있는 자신의 총리직 자진사퇴에 대해 “그런 것은 있을 수 없다”고 일축했다.

김 후보자는 이날 오후 서울 서초구 반포동의 한 호텔에서 열린 자신의 차녀 결혼식에서 기자들과 만나 자진사퇴 가능성을 묻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야당은 청와대가 제안한 여야 영수회담의 전제 조건으로 김 내정자의 지명철회를 요구하고 있다. 이와 관련 이날 한 언론에서는 여권 핵심관계자의 말을 인용해 김 내정자의 자진사퇴 가능성을 보도한 바 있다.

김 내정자는 그러나 “야당 의원을 만나 자신의 총리 인준을 설득하겠다”는 입장이다.

황정일 기자 obidius@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