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 대통령 “검찰 조사 받겠다” 오늘 대국민 담화

박근혜 대통령이 4일 다시 한번 대국민 사과를 하고 검찰 조사를 받을 수 있다는 입장을 밝힌다.

청와대 “최순실과 관계에 대해 진정성 있는 사과
김병준에게 경제·사회 전권 주고 외치 전념 밝힐 것”
전문가 “야당과 협의해 총리 인준 혼란 풀어야”

청와대 관계자는 3일 “국민에게 최순실씨와의 관계에 대해 진정성 있는 사과를 하고 진상 규명을 위해 필요한 경우 검찰 수사에 응할 수 있다는 입장을 밝힐 것”이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김병준 총리 후보자에게 힘을 실어주는 발언도 포함될 것”이라고 전했다. 청와대는 3일 오후 10시24분 박 대통령이 최순실씨 국정 농단 사건과 관련해 이런 내용의 대국민 담화를 발표할 예정이라는 문자메시지를 언론에 발송했다.

익명을 원한 새누리당 친박계 의원은 “헌정 중단이라는 최악의 상황을 막기 위해 모든 것을 내려놓고 수용하겠다는 의지를 공개적으로 밝히는 자리가 될 것”이라며 “국민에게 용서를 구하면서 검찰 조사도 마다하지 않겠다는 내용을 대통령이 진솔하게 밝힐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야당의 인사청문회 거부 방침으로 난관에 부딪힌 ‘김병준 책임총리’ 카드를 되살리기 위해 김 후보자에게 경제·사회 분야의 전권을 주고 자신은 외교·안보에 전념하겠다는 구상도 내놓을 것이라고 한다.

총리 지명 후 입장 표명을 유보했던 김병준 후보자도 이날 기자회견을 열어 수습에 나섰다. 김 후보자는 기자회견에서 “국무총리가 되면 헌법이 규정한 총리로서의 권한을 100% 행사하겠다”며 “국회에 상설 협의기구를 만들고 거국중립내각을 구성하겠다”고 밝혔다. 야권이 해법으로 제시해 온 거국중립내각 요구를 수용하면서 야권에 총리 인준에 협조를 요청한 발언이었다. 그는 “국정이 단 하루도 멈춰서는 안 된다는 마음으로 나섰다는 것을 (야당이) 이해해주기 바란다”며 “그래도 (야당이) 받아주지 않는다면 두말없이 수용하겠다”고도 말했다.

하지만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김 후보자의 자격과 무관하게 총리 인준을 거부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손금주 국민의당 수석대변인도 “(반대) 입장에 변화가 없다”고 말했다.

박 대통령이 여야 추천 절차를 밟지 않고 일방적으로 총리를 지명한 만큼 인준에 협조할 수 없다는 게 야당의 입장이었다. 여소야대 구도에서 야권이 이런 입장을 고수할 경우 총리 인준 문제는 앞으로 한 발짝도 나아갈 수 없다.

이 때문에 박 대통령이 대국민 메시지 발표 이후에도 야당과 서둘러 추가협의에 나서야 한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관련 기사
이원종 전 청와대 정무수석(김영삼 정부)은 “현 정국을 마무리하기 위해선 하루빨리 대통령이 나서서 (사후라도) 김병준 총리 지명에 대해 직접 설명하고 ‘그래도 국민과 야당이 납득하지 못한다면 지명을 철회하겠다’고 선언해야 한다”며 “야당도 하야론 대신 대통령을 파트너로 인정하고 책임 있게 대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임동욱 한국대통령학연구소 부소장은 “박 대통령은 야권 동의 없이 김병준 카드를 밀어붙이는 건 불가능하다는 걸 깨달아야 한다”며 “야당을 설득해 조속히 총리 인준 문제를 마무리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정하·이충형 기자 adch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