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英 FT “한국판 스벵갈리 최순실…심령술사에 한국 민주주의 손상”

기사 이미지

영국 파이낸셜타임스(FT)가 사설을 통해 최순실 국정농단 사태를 비판했다. [사진 FT 홈페이지 캡쳐]




영국 경제지 파이낸셜타임스(FT)가 사설을 통해 한국의 ‘최순실 국정농단 사건’을 강하게 비판했다. FT는 3일(현지시간) ‘박근혜 대통령은 서울판 스벵갈리에 대해 깨끗히 밝혀야 한다(Park should come clean over Seoul Svengali)’는 제하의 사설에서 최근 최순실 국정농단 사건에 대해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FT는 “한국은 아시아에서 가장 성공적인 것으로 평가되는 젊은 민주주의를 이뤘지만, 최순실 스캔들로 그 명예에 손상을 입게 됐다”면서 “아무런 공적 지위가 없는 최씨가 박 대통령 위에서 스벵갈리 같은 역할로 정부의 기밀에 접근하고, 대통령의 의상에서 연설문까지 모든 것에 영향을 미쳤다”고 봤다. 스벵갈리는 프랑스계 작가 조르주 뒤 모리에의 소설 ‘트릴비’(1895)에 나오는 심령술사로, 다른 사람의 정신을 조종하는 인물이다.

FT는 이어 “이번 최순실 스캔들로 아시아의 세력 균형이 흔들릴 수 있다”고 보도했다. 북한의 무력 시위, 한ㆍ중간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ㆍ사드) 배치 갈등, 한ㆍ일 군사정보보호협정 등의 안보 현안이 있는 상황에서, 박 대통령의 지도력이 약화된다면 북한이 더 대담하게 도발하고 미국의 아시아 영향력은 타격을 입을 수 있다는 분석이다.

FT는 박 대통령이 이번 위기를 타개하기 위한 방안으로 “개각에 그치지 말고, 최순실로부터 거리를 둬야 한다”면서 “최씨를 사법처리하는 과정에서 그를 보호하려는 모습을 보여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이현택 기자 mdfh@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