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서울시 '개포 구룡마을' 심의 또다시 보류



【서울=뉴시스】이승주 기자 = 이달 초 통과할 것으로 예상되던 서울시의 '개포 구룡마을 도시계획위원회 심의'가 또다시 보류됐다.



서울시는 도시계획위원회(도계위)를 열고 강남구 개포동 567-1 일대 개포 구룡마을의 도시개발구역 지정 및 개발계획안 심의를 보류하기로 했다고 3일 밝혔다.



도시계획위원회 심의를 거쳐야 거주민 이주 등 후속절차가 진행할 수 있다.



지난달 19일 열린 도계위에서 심의가 이미 한 차례 보류됐다. 도계위 위원들은 교통대책, 세대 수, 높이 등 개별사항에 관해 심도있는 검토가 필요하다는 이유로 심의를 보류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때 보류 사안과 관련한 의견 차이가 크지 않았기에 이번 도계위에서는 통과될 가능성이 높다고 여겨졌지만, 예상과 달리 이번에도 보류됐다. 도계위는 격주로 열린다.



서울시 관계자는 "거주민들을 겨울이 오기 전에 빨리 이주시켜야 한다. 박원순 시장도 앞선 국정감사 때 (도시개발구역지정·개발 계획 심의를) 빨리 해야 한다고 밝혔다"며 "다음 도계위(11월2일)에서는 안건이 통과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구룡마을 개발사업은 지난 2011년 서울시(일부 환지)와 강남구(전면 수용) 개발 방식을 두고 대립하면서 취소됐다. 이후 사업이 재개했지만 양 기관 사이에 협의가 이뤄지지 않아 지연했다.



서울시는 지난 8월에도 도시계획위원회에 상정한 구룡마을 개발계획안 심의를 보류했다. 당시 건축마스터 플랜 보완 등이 사유로 알려졌으나 강남구는 "서울시 때문에 사업추진이 지연되고 있다"며 거세게 반발했다.



구룡마을 개발계획은 무허가 판자촌 1100가구가 들어선 구룡마을 일대 26만6304㎡에 공동주택을 짓는 사업이다. 서울주택도시공사(SH공사)가 일대를 전면 수용한 뒤 이곳에 영구·국민임대주택과 일반분양 아파트 등 공동주택 2692가구를 오는 2020년까지 지을 계획이다. 구룡마을 거주민은 영구·국민임대주택에 입주하게 된다.



joo47@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