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승환 "'박근혜 하야하라' 현수막 불법 광고물 처리, 다른 방법 궁리 중"

기사 이미지
가수 이승환이 자신의 건물에 '박근혜는 하야하라'는 내용의 현수막을 걸었다가 철거한 것에 대해 다른 방법을 궁리중이라고 밝혔다.

이승환은 지난 1일 소속사 드림팩토리클럽이 있는 서울 강동구 건물에 '박근혜는 하야하라'는 현수막을 설치했다.

그러나 해당 현수막은 신고로 곧 철거됐다. 이승환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항의 신고가 들어와서 경찰이 다녀가기도 했고 본인 건물에 거치하는 것이라도 불법일 수 있다라는 얘기가 있어서 지금은 철거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이어 "내일 구청에 문의 후 (30㎡ 이하의 경우 신고만으로 가능하다는 의견도 있습니다) 재거치 여부를 결정토록 하겠다"고 밝혔다.

다음날인 2일 이승환은 "강동구청에 문의 결과, 강동구에선 18곳의 지정된 현수막 게시대 외 옥외 현수막은 크기나 위치에 관계없이 모두 불법 광고물로 처리된다고 한다. 다른 방법을 궁리 중"이라고 적었다.

주진우 '시사인' 기자는 "현수막을 거는 것이 법적으로 문제가 있다고 하니, 이승환이 최고의 변호사를 고용해서 위헌법률심판을 내는 방안을 고민하고 있다"며 "표현의 자유를 위해서 '박근혜는 하야하라' 문구로 레이저 쇼를 하고 싶다며 관련 법을 체크하려 한다"고 적었다.

한편 이날 강동구청에서 해당 건물에 조사를 나온 것에 대해선 "불법 가건물 신고가 들어왔다고 한다. 저건 다 신고된 합법이다. 등기부등본에도 다 나온다"고 말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