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분노 더 키운 불통 개각

기사 이미지

임종룡 경제부총리 후보자(左), 박승주 안전처 장관 후보자(右)

박근혜 대통령이 전격적으로 국무총리 교체 카드를 빼들었다.

박 대통령, 국회와 협의 없이
총리에 ‘노무현 사람’ 김병준
경제부총리엔 임종룡 지명
안철수 “대통령 물러나라”
야3당은 인사청문회 보이콧

박 대통령은 2일 황교안 국무총리 후임으로 노무현 정부에서 청와대 정책실장과 교육부총리를 지낸 김병준(62) 국민대 행정정책학부 교수를 지명했다. 유일호 경제부총리 후임엔 임종룡(57) 금융위원장, 박인용 국민안전처 장관 후임엔 김병준 후보자의 추천을 받아 노무현 정부에서 여성가족부 차관을 지낸 박승주(64) 한국시민자원봉사회 이사장을 발탁했다.

임 후보자(전남 보성)와 박 후보자(전남 영광) 모두 호남 출신이다. 청와대 관계자는 “정치권이 요구하는 거국중립내각의 취지를 살리기 위해 노무현 정부의 핵심 인사인 김 교수를 발탁한 것”이라며 “총리에게 대폭 권한을 줘 내치를 새 총리에게 맡길 것”이라고 설명했다.

하지만 위기 수습을 위한 개각 발표가 오히려 거센 후폭풍을 불러일으키며 위기를 증폭시키는 결과를 초래하고 있다. 야권은 그간 각론에서 이견을 보이면서도 박 대통령의 재사과 및 검찰 수사 협조 천명→박 대통령과 여야 3당 대표 회동→박 대통령의 탈당 및 여야의 책임총리 추천→거국중립내각 구성을 대체적인 수습의 줄거리로 제시해 왔다.

그러나 박 대통령은 이날 야권과의 협의 절차를 생략하고 총리 교체 카드를 먼저 꺼냈다. 이정현 새누리당 대표는 “노무현 정부의 모든 정책을 입안한 사람을 총리에 발탁하고 호남 출신을 경제 총수로 임명한 것 자체가 거국 정신을 살린 것”이라고 주장했으나 야권은 ‘과속(過速) 꼼수 개각’이라고 반발했다.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당·정의당 등 야 3당은 이날 오후 긴급 원내대표 회담을 한 뒤 총리 인선 철회를 요구했다. 야 3당은 인사청문회 등 국회의 임명 동의 절차에도 협조하지 않기로 했다. 새누리당 비박계에서도 “국회와 상의 없는 일방적 총리 지명을 철회해야 한다”(김무성 전 대표)는 요구가 나왔다.

총리 임명 동의안이 국회 본회의를 통과하려면 ‘의원 과반 출석에 출석 과반 찬성’이 필요하다. 하지만 과반(151석)이 넘는 165석을 보유한 야 3당에다 무소속 의원 6명이 반발하고 있고, 새누리당 내부에도 부정적인 기류가 적지 않아 동의안이 국회를 통과하기는 어려운 상황이다.

야권의 대선주자들은 박 대통령의 하야를 공개적으로 요구하기 시작했다.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는 “백배사죄해도 모자랄 판에 버젓이 총리를 지명한 것은 총리 인준 논란으로 위기를 모면하려는 얄팍한 술책”이라며 “더 이상 박근혜 대통령은 대한민국의 대통령이 아니다. 즉각 물러나라”고 주장했다. 문재인 전 민주당 대표도 “정치적 해법을 찾는 것이 불가능하다고 판단한다면 저도 중대한 결심을 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서승욱·위문희 기자 sswo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