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엄태웅, 성매매 혐의로 벌금 100만원 약식기소

기사 이미지

배우 엄태웅(42)이 성매매 혐의로 벌금 100만원을 부과받았다.

수원지검 성남지청은 2일 엄씨를 성매매 알선 등 행위의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벌금 100만원에 약식 기소했다.

엄씨는 지난 1월 경기도 성남시의 한 오피스텔에 있는 마사지업소에서 돈을 주고 성매매 한 혐의를 받고 있다.

약식기소는 검찰이 벌금이나 과료, 몰수 등 재산형을 선고할 수 있는 비교적 가벼운 사건이라고 판단해 내리는 처분이다. 당사자가 불복하지 않으면 정식 재판 없이 형이 확정된다.

엄씨로부터 성폭행을 당했다며 고소한 마사지업소 종업원 권모(35)씨는 무고 및 공갈미수 혐의로, 권씨와 범행을 공모한 업주 신모(35)씨는 공갈미수 혐의로 각각 구속기소됐다.

검찰 관계자는 “조사 결과 엄씨가 성매매를 한 것으로 인정된다”고 했다.

앞서 권씨는 엄씨가 자신을 성폭행했다며 7월 15일 엄씨를 검찰에 고소했다.

사건을 조사한 분당경찰서는 엄씨가 성폭행한 것이 아니라 성매매를 한 것으로 결론 내고 지난달 14일 엄씨에게 성매매 혐의를 적용해 검찰에 기소의견으로 송치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