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최순실, 검찰 조사 중 과자에 파스까지 요구?

기사 이미지

2일 새벽 조사를 마치고 서울구치소로 향하는 비선실세 최순실씨. 송승환 기자

대중 앞에서 “죽을 죄를 지었다”며 울먹이던 최순실(최서원으로 개명)씨가 검찰 조사 중 과자를 먹고, 검찰에 출두하다가 다쳤다며 파스까지 붙였다는 보도가 나와 눈길을 끌고 있다.

매일경제신문은 2일 최씨가 검찰 출두 과정에서 벌어진 소동 때문에 어깨 통증을 호소했고, 쉬는 시간에 변호인이 준비해 온 파스를 어깨에 붙였다고 보도했다. 이 신문은 또 조사를 받으며 간간이 과자를 먹기도 한 것으로 알려졌다고 덧붙였다.

최씨가 조사 중 파스에 과자까지 먹었다는 소식이 전해지면서 공분을 사고 있다. 2일 한때 ‘최순실 과자’가 검색어 상위에 오르기도 했다. 네티즌들은 “죽을 죄를 지었다면서 혐의는 대부분 부인하고, 과자에 파스까지 붙이고 조사를 받느냐”며 “정권 실세 답다”는 반응을 보였다.

최씨는 서울구치소에서도 대체로 잘 지낸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 관계자도 “최씨는 잠도 잘 자고 식사도 잘한 것으로 안다”고 전했다.

또다른 검찰 관계자는 “질문마다 ‘아니다’ ‘모른다’고만 하니 수사 속도가 나지 않는다”며 이렇게 조사 받는 최씨의 태도를 가리켜 “듣던 대로 보통이 아닌 것 같다”고 말했다.

황정일 기자 obidius@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