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법정에 서야 했던 세월호 민간 잠수사 "배신감 느끼지만…"

[공우영/민간 잠수사 : 내가 왜 이런 정부에서 국민이 됐는가… 정부는 있되 국민은 없는 것처럼… 그런 생각이 딱 들더라고요. 욕밖에 안 나와요…]

세월호 사고 발생 직후부터 실종자 수색작업에 참여했던 민간 잠수사 공우영 씨.

그에게 지난 2년은 고통의 시간이었습니다.

2014년 5월 민간 잠수사 이 모 씨가 사망한 사건의 책임자로 지목돼 재판정에 서야했기 때문입니다.

[공우영/민간 잠수사 : 마음고생은 뭐 처음 겪어 보는 거라, 누구한테 얘기할 수도 없고… 진짜 이루 표현할 수 없죠.]

검찰이 공 씨에게 적용한 혐의는 업무상과실치사죄.

수색작업 현장에서 최고참이었던 공 씨가 감독관의 업무를 소홀히 해 사고가 발생했다는 겁니다.

[공우영/민간 잠수사 : 경험은 많이 했죠. 20대부터 60대까지 거기(바다)에 있었으니까 40년 가까이 됐죠.]

당시 공 씨를 비롯한 민간 잠수사들은 검증이 안 된 잠수사의 추가 투입을 반대했지만,

[공우영/민간 잠수사 : 당시 25명 정도의 충분한 인원이었고, 그 인원이 팀워크가 맞으니까 상관이 없다. 우리끼리 하겠다. 검증이 안 된 사람은 우리도 넣기가 힘들죠.]

어찌된 일인지 해경은 민간 잠수사의 추가 투입을 강행했습니다.

[공우영/민간 잠수사 : 저희한테 얘기가 왔을 때는, VIP(대통령)가 온다고. 잠수 인원을 50~60명을 더 투입을 해 맞춰라…]

추가 투입된 민간 잠수사 이 모 씨의 사망.

해경은 자신들이 총괄책임을 지고 있다고 기자회견까지 했지만,

[고명석/당시 범정부사고대책본부 대변인(2014년 5월 7일) : 책임 부분에 있어서는 해경이 전체적으로 총괄책임을 작업 현장에서 지고 있기 때문에…]

엉뚱하게도 책임의 화살은 공 씨를 향했습니다.

[공우영/민간 잠수사 : 내가 다 잘못했다고 하면서 그렇게 기소돼 있더라고요. 하… 내가 진짜 나중엔 굉장히 불쾌하더라고요.]

재판의 핵심 쟁점은 당시 공 씨에게 법적으로 현장지휘 권한이 있었는지 여부였습니다.

[공우영/민간 잠수사 : 해경 쪽에서 다 지시하고 하니까. 우리가 맘대로 할 수 있는 게 없었어요.]

법원은 1심과 2심 모두 공 씨에게 무죄를 선고했습니다.

공 씨에겐 아무런 법적 권한이 없었기 때문에 사고의 책임을 물을 수 없다는 겁니다.

[김상우/민간 잠수사: 해경은 (세월호) 격실 안에 안 들어가니까 우영 형님이 자문 역할을 했던 겁니다. 그런 중간 역할을 했었습니다. 잠수를 하라 마라 하는 그런 권한이 없는 상탠데 뭐 때문에 피의자가 됐는지… 업무는 해경에 있는 것이지, 봉사자가 무슨 업무상 과실치사란 말이… 그 죄목 자체가 지금도 이해가 잘 안 되는데…]

공 씨를 비롯한 민간 잠수사들이 겪어야 하는 고통은 이뿐만이 아닙니다.

[공우영/민간 잠수사 : (많은 분들이 트라우마에 시달리고 있다고 들었다.) 상상만 해도 가슴이 아픈데. 시신을 다 끌어안고 나옵니다. 거기서… 팔이 안 펴져요. 부모 곁으로 데려다 줄 테니까 가자, 그렇게 얘기하면 또 우연찮게 풀려가지고 한 사람 한 사람 데리고 나오고… 그 사람들 생각을 하면…]

[김상우/민간 잠수사 : 사람들 살 수 있는 시간 충분했거든요. 그거만 생각하면 지금도 울컥하고, 또 시신을 한 구 한 구 수습했던 잠수사로서, 그 물속에서 막 시신을 보면 또 참 속상했던 생각이 나고… 안타깝고… 그때 생각하면 잠도 잘 못자고 울컥 울컥하고 그렇습니다…]

일부 민간 잠수사들은 장기간 병원 치료까지 받고 있습니다.

[공우영/민간 잠수사 : 10여명 이상이 트라우마에 시달리고, 거기 있었던 얘기를 하면 울어요. 잘 때도 생각이 납니다. 저도 자식 키우는 놈이고. 형제도 있고 부모도 다 있고 한데, 그건 상상할 수가 없어요…]

하지만 이들은 세월호특별법상의 지원 대상이 아니기 때문에 제대로 된 지원을 받지 못하고 있습니다.

[공우영/민간 잠수사 : 우리가 무슨 큰 걸 바라는 건 아니잖아요. 우리 일도 못하고… 산업 재해를 당했어도 다 보상을 해주고 하는데…]

인터뷰가 끝나갈 무렵 조금 무거운 질문을 던졌습니다.

[공우영/민간 잠수사 : (만약 다시 똑같은 상황이 오더라도 바다로 뛰어드시겠습니까.) 정부를 위해서 가는 거보다 피해자 가족들… 가족들을 위해서 가겠죠. 정부는 못 믿으니까. 믿을 수가 없잖아요 항상. 가족들은 같은 우리 국민이니까 그 사람들은 도와줘야죠…]

(검찰은 공 씨 사건의 대법원 상고 여부를 검토 중이다. 상고 기한은 11월 3일까지다.)

이윤석 기자 americano@jtbc.co.kr

JTBC 핫클릭

[탐사플러스] 세월호 민간잠수사, 위로는커녕 치료비 끊겨[권석천의 시시각각] 거짓말탐지기를 권장함



Copyright by JTBC, DramaHouse & Jcontent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