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중국에 사무실 두고 보이스피싱 사기행각 벌인 일당 60명 검거

기사 이미지

중국 웨이하이(威海)에 사무실을 두고 전화금융 사기를 벌인 일당의 조직도 [사진 충남경찰청]

중국에 사무실을 두고 전화금융사기를 통해 수십억원을 가로챈 일당이 무더기로 검거됐다.

충남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금융기관을 사칭해 35억원을 가로챈 혐의(보이스피싱)로 문모(42)씨 등 60명을 검거해 36명을 구속하고 24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2일 밝혔다. 해외로 도피한 총책 등 11명은 지명수배했다.

문씨 등은 2014년 9월부터 최근까지 중국 웨이하이(威海)에 사무실을 차려놓고 “대출을 받기 위해서는 은행 계좌 설정 비용이 필요하다”, “금융감독원에서 대출 승인을 받으려면 돈이 필요하다”고 속여 김모(51)씨 등 300여 명으로부터 35억원을 가로챈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은 출판사 직원을 사칭, “인터넷 댓글 아르바이트를 시켜줄 테니 급여를 입금할 계좌를 보내라”고 속여 은행계좌를 수집했다. 무작위로 대출 광고문자 메시지를 보낸 뒤 이를 보고 전화한 사람에게 은행계좌 설정이 필요하다며 대포통장으로 돈을 입금 받은 뒤 연락을 끊었다. 입금을 확인하면 조직원을 시켜 돈을 인출하고 10~15%를 수수료 명목으로 건넸다.

조사결과 문씨 일당은 경찰에 붙잡힌 조직원에게 “수사를 받을 때 진술하지 않으면 옥바라지를 책임지겠다”며 사건은폐를 시도한 것으로 드러났다. 변호사비를 포함해 매년 5000만~7000만원을 주겠다고 제안했다는 게 경찰 설명이다. 실제로 중요 직책을 맡은 조직원에게 옥바라지 비용으로 4800원을 전달하기도 했다.

이들은 경찰 수사를 피하기 위해 사무실도 수시로 옮겨 다녔다. 폐업한 학원을 개조해 사무실로 사용하거나 모텔 객실에서 보이스피싱을 이어갔다. 인터넷 전화(070)를 쓰면서 발신번호 변경서비스를 통해 국내 금융기관의 전화번호인 ‘1588-****’ 등으로 번호를 바꾸기도 했다.

경찰 관계자는 “수사과정에서 범행에 사용한 계좌를 지급 정지시켜 범죄수익금 일부를 압수했다”며 “금융기관에서는 유선상 금전요구를 하지 않는 만큼 전화를 받으면 곧바로 수사기관에 신고해달라”고 말했다.

홍성=신진호 기자 shin.jinh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