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닐슨, 세계 소비자 신뢰지수 발표…한국 7분기 연속 꼴찌

기사 이미지
글로벌 정보분석 기업 닐슨이 2016년 3분기 세계 소비자 신뢰도 조사결과 발표했다. 한국은 2분기보다 1%포인트 상승한 46을 받아 7분기 연속 최하위를 기록했다. 베네수엘라(57)나 그리스(56)보다도 낮은 수치다. 세계 소비자 신뢰지수는 99로 지난 분기보다 1% 포인트 상승했다. 소비자 신뢰도는 100을 기준으로 경제 상황에 대한 소비자들의 낙관과 비관 정도를 나타낸다. 100이 넘으면 지난 분기에 비해 국민들이 경제 상황을 조금 더 낙관적으로 인식하고 있다는 뜻이다. 닐슨은 2005년부터 매 분기별로 한국 및 전세계 63개국 3만 여명의 온라인 패널을 대상으로 소비자 신뢰도, 경제전망, 지출 의향을 조사해 발표하고 있다.

국가 별로는 인도가 5% 상승한 133을 받아 132를 기록한 필리핀을 제치고 1위에 올랐다. 미국과 중국은 106을 기록했다. 이전 분기 대비 가장 큰 폭으로 지수가 상승한 국가는 1991년 구 소련으로부터 독립한 에스토니아로 이전 분기보다 14%포인트 상승한 84를 나타냈다. 반면 가장 큰 폭으로 하락한 국가는 테러와 비행기 사고 등으로 관광 산업에 큰 타격을 입은 이집트로 지난 분기보다 11%포인트 하락한 70을 기록했다.

대륙 별로 보면 아시아ㆍ태평양 지역이 이전 분기보다 2%포인트 상승한 109로 경제 상황에 대한 인식이 가장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이어 북미(105), 아프리카ㆍ중동(87), 남미(83), 유럽(81) 순이었다.
기사 이미지
닐슨은 전세계 소비자들의 향후 6개월 관심사도 조사했다. 결과를 보면 전세계 소비자들은 경제(28%)에 가장 큰 관심을 보였다. 이에 비해 한국은 건강(27%)에 대한 관심이 경제(26%)에 대한 관심을 앞섰다. 대륙별 관심도 정치, 사회, 경제적 여건에 따라 달랐다. 아태지역과 북미, 남미 지역 소비자는 경제(각 32%, 30%, 34%)에 가장 관심을 보인 반면 중동ㆍ아프리카는 고용 안정성(29%), 유럽은 ‘테러리즘(29%)에 큰 관심을 나타냈다.

한편 전세계 응답자 10명 중 6명은 지난해와 비교해 생활비를 줄이고 있으며 따라서 소비 습관도 바꿨다고 답했다. 이들은 주로 의류 구입비(48%)나 야외 엔터테인먼트 비용 절감(44%)을 하고 있다고 했다. 한국 소비자 역시 64%가 생활비 절감을 위해 소비 습관을 바꿨다고 답했는데 외식비(59%)와 의류 구입비(53%)를 줄였다는 응답이 제일 많았다.

 유부혁 기자 yoo.boohy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