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무성 “총리 지명 철회해야…일방적 개각 국민 뜻 반해"

기사 이미지
박근혜 대통령이 2일 김병준씨를 국무총리로 내정하자, 새누리당에서도 지명 철회를 요구하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김무성(사진) 새누리당 전 대표는 2일 “박근혜 대통령은 김병준 국무총리 지명을 철회하고 거국중립내각 취지에 맞게 국회와 상의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김 전 대표는 이날 오후 ‘총리 지명에 대한 입장’ 자료를 내고 “최순실 사태 이후 그동안 어떻게든 헌정 중단을 막아야 한다는 입장이었다”며 “그러나 대통령께서 일방적으로 김병준 총리를 지명하는 방식은 사태 수습에 도움이 되지 않고 거국중립내각의 취지에도 어긋난다”고 지적했다.

김 전 대표는 “국가리더십 복원과 국정 정상화를 위해 필요성이 인정되는 거국중립내각을 야당이 주장하고 여당이 수용, 각계각층 지도자들이 동조하고 있었다”며 “이런 상황에서 대통령이 국민을 대변하는 국회와 상의없이 일방적으로 총리를 지명하는 것은 국민 다수의 뜻에 반한다”고 밝혔다.

김 전 대표는 “특히 경제부총리와 국민안전처 장관까지 내정한 것은 거국중립내각은 물론 책임총리제도 아님을 의미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야당도 감정적 대응을 자제하고 헌정 중단을 막으면서 국가 장래를 같이 협의해 나가 주길 간곡히 부탁한다”고 밝혔다.

 
남경필 “지금 청와대가 인사할 타이밍 아니다”
 
기사 이미지

남경필 경기지사는 박근혜 대통령이 2일 '비선 실세' 최순실의 국정농단 사태 이후 국무총리와 경제부총리, 국민안전처 장관 교체를 단행한 것을 두고 “지금은 인사를 할 타이밍이 아니다”라고 혹평했다.

남 지사는 2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진짜 위기가 시작됐다”며 “위기 극복은 국민 신뢰의 회복이다. 이 기회를 놓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남 지사는 또 “대통령의 진솔한 고백과 책임 인정이 우선돼야 한다”며 “거국적 위기 극복을 위한 야당과의 소통과 협치가 이뤄져야 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협치의 바탕 위에 총리를 비롯한 인사가 이뤄져야 한다”며 “야당과는 물론이고 여당과의 소통도 없는 일방적 인사 발표는 위기극복의 해법이 아니다”라고 박 대통령의 개각 단행을 비판했다.


황정일 기자 obidius@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