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연세대 '예술' 대자보 화제…"잘못된 민주주의 함께 걷어내자"

기사 이미지

대학가에서 ‘최순실 게이트’를 규탄하는 다양한 형식의 대자보가 등장하는 가운데, 연세대 디자인예술학부가 제작한 ‘작품’이 화제다.

연세대 원주캠퍼스 청송관 1층 엘리베이터 앞에 지난달 30일부터 붙어 있는 대자보에는 ‘박근혜 대통령’, ‘최순실’, ‘국정농단’ 등 현 시국을 직접적으로 언급하는 단어는 등장하지 않는다.

빼곡한 글자 대신 “움직여야 할 때 움직이지 않으면 아무것도 움직이지 않는다”라는 한 문장과 그림, 그리고 구겨진 종이뿐이다.

흰 종이에 그려진 작은 사람들이 줄을 당겨 장막처럼 덮여있는 실제 종이를 걷어내는 모습을 나타냈다.

종이가 구겨져 걷히자 그 아래 감춰져 있던 ‘올바른 민주주의 대한민국’이라는 글자가 드러나는 모양새다.

대자보의 우측 하단에는 가까이서 봐야만 읽을 수 있을 만큼 작은 글씨로 ‘여러분의 손에 의해 대한민국의 잘못된 민주주의가 벗겨질 수 있도록 응원합니다’라는 문구가 붙여져 있다.

연세대학교 디자인예술학부는 페이스북 페이지에 이 대자보의 사진을 올리며 ‘참여형 대자보’라고 표현했다. “대한민국의 잘못된 민주주의를 여러분 힘으로 벗겨낼 수 있도록 이 메시지가 ‘그 곳’에 닿아 ‘그 사람들’이 느낄 수 있도록 지식인의 펜의 힘을 보여주세요”라는 말도 덧붙였다.

학생들이 대자보 옆에 달린 볼펜으로 빈 공간에 의견을 적어 대자보를 함께 만들어갈 수 있도록 한 것이다.

예술 작품의 형태를 띤 참여형 대자보를 접한 네티즌들은 “공감하고 참여할 수 있는 디자인이 멋지다”, “여태 본 대자보 중 최고다”, “감각이 대단하다”는 등의 반응을 보였다.

백수진 기자 peck.sooj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