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발리로 떠나는 겨울 여행···최고 인기 호텔은 어디?

기사 이미지

발리


칼바람 불어오니 따뜻한 남쪽 나라로 떠나고 싶다. 연중 따뜻한 기후를 자랑하는 인도네시아 휴양지 발리는 멋들어진 자연 풍경과 다채로운 체험이 있는 세계적인 관광지다. 특히 발리 현지에서 즐길 수 있는 이색체험은 여행지에서의 시간을 더욱 특별하게 만들어준다.

발리 여행 중에 즐길거리로는 쿠킹클래스가 있다. 현지인에게 직접 요리를 배우며 그들의 문화를 이해 할 수 있는 기회로 최근 이곳을 찾는 여행객들에게 인기다. 호텔에 문의하거나 업체를 통해 직접 예약할 수도 있다. 현지 재래 시장에서 식재료를 구입한 후 인도네시아 전통 요리를 직접 만들고 맛보는 순으로 진행된다.

동물 애호가 여행객이나 아이들과 함께 온 가족 여행객이라면 약 600마리의 야생 원숭이가 살고 있는 몽키 포레스트도 들러 봄 직하다. 자연에 살고 있는 야생 원숭이들은 사람에 대한 친화력이 좋은 편이어서 먹이를 주면 가까이 다가가 교감해 볼 수도 있다.

발리에서는 어느 호텔에서 묵으면 좋을까? 온라인 여행사 익스피디아(expedia.co.kr)가 올해 1월부터 10월 중순까지 누적된 빅데이터를 분석해 발리 인기 호텔 순위를 공개했다.
 

시타딘 쿠타 비치 발리.

기사 이미지

그중 1위를 차지한 호텔은 4.5성급 아파트식 호텔 시타딘 쿠타 비치 발리였다. 호텔 바로 앞에 바다가 있어 탁 트인 전망을 감상할 수 있으며, 인피니티 풀을 보유하고 있어 바다를 바라보며 수영도 가능하다. 도보 15분 거리에 빠당빠당 비치와 쿠타 비치가 있다. 1박  6만9977원부터.
 

더 헤이븐 발리 세미냐크.

기사 이미지


  깔끔한 인테리어가 돋보이는 호텔 ‘더 헤이븐 발리 세미냐크’는 예약률 4위를 기록했다. 4성급 호텔로 야외 수영장 2곳, 어린이 수영장, 스파 등 다양한 부대시설을 갖추고 있다. 도보 15분 거리에 더블 식스 비치와 레기안 비치가 있으며 여행객 사이 인기 쇼핑 공간인 까르푸 플라자와도 가깝다. 1박 5만9382원부터.
 

물리아 리조트.

기사 이미지

럭셔리 호텔 ‘물리아 리조트’는 예약률 7위에 올랐다. 총 526개의 객실을 보유하고 있는 5성급 리조트다. 편안하고 프라이빗한 휴식을 원하는 이들에게 적합하다. 전용 해변을 보유하고 있어 원하는 시간에 여유로운 해수욕을 즐길 수 있다. 발리 국립 골프 클럽, 멘지아트 비치, 발리 컬렉션 쇼핑 센터가 지척에 있다. 1박 29만646원부터.


양보라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