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100세 혁명, '서울50+국제포럼 2016' 개최

기사 이미지

서울시가 한국의 50+세대를 위한 추진 정책들을 진단하고, 국내·외 사례 공유를 통해 서울 50+사업 모델을 발굴하기 위해 국내외 전문가들과 함께 『서울50+국제포럼 2016』을 개최한다.

11.7(월)~11.8(화) '100세 혁명, 50+세대의 기회와 도전'을 주제로 열려

 
이번 포럼은 “100세 혁명, 50+세대의 기회와 도전 (Longevity Revolution, Opportunities and Challenges for 50+Generation)” 이라는 주제로 서울시와 서울50플러스재단이 함께 진행하며 11.7.(월)~ 11.8.(화) 2일간 서울시청 다목적홀에서 관계자, 공무원, 기업, 학계, 시민단체 등 5백여 명과 함께한다.
 
포럼은 기조연설, 주제별 세션, 종합토론 및 50+포스터 전시로 구성됐으며 이 자리에서는 해외 50+ 사례를 공유하고, 서울 50+사업 모델 및 파트너십 발굴을 위한 논의도 진행된다.
 
특히, 서울시는 지난 6월 지자체 최초로 50+세대 종합지원 정책을 발표하고, 서울50플러스재단을 설립하여 본격적으로 50+세대를 위한 정책을 추진하고 있다.
 
기조연설에는 미국 앙코르닷오르그 설립자 겸 CEO 마크 프리드먼(Marc Freedman)이 나선다. 미국 앙코르 운동 창시자로 알려진 마크 프리드먼(Marc Freedman)은 “앙코르 기회, 장수혁명의 기회를 최대한 활용하라 (Encore Opportunity, Making the Most Out of the Longevity Revolution)”를 주제로 100세 시대에 50+이후의 시간을 더 목적 있고, 의미 있는 삶으로 설계해 나갈 수 있는 방법과 다양한 사례를 공유할 예정이다.
 
주제별 세션 1에서는 “50+앙코르 커리어 확산을 위한 정부와 기업의 역할” 이라는 주제로 ‘아직은 일할 시기’로 간주되는 50+세대(50~64세)의 개인적 욕구를 충족시키고, 이 계층이 축적한 전문성과 열정이 사회적 자본으로 활용될 수 있도록, 앙코르커리어 설계를 할 수 있는 사회 환경 조성에 정부와 기업의 다각적 역할에 대해 논의한다.
 
일본 동경대학교 평생교육학 교수 마키노 아수시(Makino Atsushi), 독일 SPD 60+ 연방부대표 레인홀드 헴커(Reinhold Hemker), 영국 웨일즈 장관급 고령화 자문포럼 의장 테리 밀즈(Terry Mills) 등의 국외 연사는 일본, 독일, 영국의 사례를 발표하고, 국내 50+전문가가 이에 대해 국내 현황 및 시사점에 대해 토론할 계획이다.
 
일본 마키노 교수는 “모든 국민이 사회구성원으로 참여하는 사회: 초고령화 사회 일본의 새로운 평생교육 방향,” 독일 레인홀드 연방부 대표는 “늙는다는 것, 독일 연방 정부의 여섯번째 고령보고서 및 SPD+60 시니어 프로그램 기관,” 영국 테리 밀즈 의장은 “웨일즈 정부의 15년간의 50+정책 및 이행을 통한 교훈”이라는 주제로 발표를 한다.

주제별 세션 2에서는 “젊은 세대와 50+ 세대의 Win-Win 전략”이라는 주제로 전 세계적으로 세대 간 갈등이 사회문제로 대두되고 있는 가운데, 젊은 세대의 열정과 패기, 50+세대의 전문성과 연륜을 활용하여, 세대갈등을 문화공유 혹은 인식전환을 통해 회복할 방안 및 공공과 민간의 협력을 통한 교류 활성화 방안에 대해서 논의 될 계획이다.
 
영국 베스존슨재단 북아일랜드세대간통합(LGNI) 프로그램 매니저 비키 티터링턴(Vicki Titterington), 미국 앙코르닷오르그 설립자 겸 CEO 마크 프리드먼(Marc Freedman), REUNIONCare Inc. CEO 모니카 스타인츄라 (Monica Stnychula)가 영국, 미국의 사례를 공유하고 국내 청년 및 50+전문가가 이에 대해 국내 현황 및 시사점에 대해 토론할 계획이다.
 
영국 LGNI 프로그램 매니저 비키 티터링턴은 “북아일랜드의 고령화친화도시 구축을 위한 세대간통합 프로그램,” 미국의 마크 프리드먼은 “한 세대에서 다음 세대에게: 미국 어린이들이 잘 되도록 중장년층이 인도하는 미국의 신규 캠페인,” 미국 케어기빙 분야 소셜벤처 REUNION Care.Inc CEO 모니카 스타인츄라는 “케어기빙이 필요한 고령 및 특수 계층의 수요 충족을 위한 사회적 기업 생태계 구축”이라는 주제로 발표를 한다.
 
청년대표로 청년정책네트워크 운영위원장 권지웅이 토론자로 참석하여 청년의 입장에서 50+세대와 함께 사회적 시너지를 창출할 수 있는 국내 환경과 방안에 대해서 의견을 나눌 계획이다.
 
행사의 마지막 세션에서는 “서울50+사업 방향 및 글로벌 파트너십”을 주제로 ‘서울50플러스재단과 캠퍼스의 사업’과 ‘50+정책, 영상으로 말하다’를 발표할 것이며, 이를 바탕으로 국내·외 50+ 전문가들이 ‘서울50+사업모델 발굴 및 글로벌 파트너십 구축’을 위한 열띤 토론을 나눌 계획이다.
 
서북50플러스캠퍼스 남경아 관장은 ‘앙코르 운동으로서 50플러스 캠퍼스의 도전과 실험’이란 주제로 서울50플러스재단 및 캠퍼스의 사업을 소개할 계획이며,
“50+정책, 영상으로 말하다” 파트는 본 행사를 앞두고, 지난 10월 21일 개최된 “50+정책, 100인의 목소리” 워크숍을 통해 100여명의 50+당사자들의 현장감 있는 브레인스토밍 내용을 영상으로 제작하여 상영한다.
 
마무리 종합토론에서는 국내외 50+ 관련 전문가들이 모여 ‘서울50+사업 방향 및 글로벌 파트너십’ 모색을 위하여 열띤 토론을 나눌 계획이다.
 
이번 국제포럼은 원하는 시민 누구나 온라인 사전 등록 ( http://www.50forum.kr )을 통해 참여할 수 있으며, 참가비는 무료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50+세대의 경험과 열정은 고령화 시대에 가장 중요한 성장 동력이다. 이번 포럼은 우리보다 먼저 고령화를 경험한 선진국 사례를 통해 서울시가 나아갈 방향을 고민해 볼 수 있는 뜻 깊은 자리가 될 것” 이라며 “시민 여러분들이 이번 포럼에 직접 참여하셔서 50+세대에 대한 고민을 함께 나누고, 서울50+사업 모델을 도출할 수 있길 바란다” 고 전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