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정병국, 이정현 겨냥해 "가라앉는 배에서 무게 많이 나가는 선장은 내려라"

 
새누리당 비박계 5선인 정병국 의원이 이정현 대표를 겨냥해 “무게가 가장 많이 나가는 선장은 가라앉는 배에서 가장 먼저 내려야 한다”고 주장했다. ‘최순실 사태’에 따른 당 혼란의 책임을 물어 이 대표의 퇴진을 다시 요구한 것이다. 정 의원은 2일 불교방송 라디오에 출연, 새누리당을 ‘구멍이 뚫려 가라앉고 있는 배’에 비유하며 “이 상황을 수습하는 것은 선장이 끝까지 있는 게 아니라, 가장 무게가 많이 나가는 선장이 제일 먼저 배에서 내려야 한다”고 말했다. 이 대표가 지난달 31일 퇴진 요구에 대해 “선장처럼 배가 순탄하든 순탄하지 않든 책임을 지고 난국을 수습하겠다”고 밝힌 것을 두고 한 말이다.
기사 이미지
정 의원은 또 “최근 들어 친박계의 대표적인 분을 만나 뵙고 대화를 해봤는데, 이번 지도부 퇴진 집단 요구에 대해 ‘권력 다툼 전쟁도 불사하겠다’는 식으로 대응하는 것을 보고 이건 아니다(친박계 인식에 문제가 많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덧붙였다.

정 의원은 방송 출연 뒤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최고ㆍ중진의원회의에 참석해 이 대표에게 퇴진을 직접 요구하면서 둘 사이에 말다툼도 벌어졌다.

-정병국 “대표께서 과거에 어떤 말씀과 무슨 일을 하신 부분까지 거론하면서 얘기하지 않겠다. 그러나 이것이(사퇴 요구가) 국민적 여론이고 이 사태를 수습하는 길이다. 진정으로 국민의 소리, 당원의 소리를 들어봐달라.”
-이정현 “이왕 얘기 나온 김에 거론하십쇼. 제가 뭘 해 먹은 것처럼 오해를 할 수 있게끔 말씀하시는 것은 공식 석상에서 적절치 않다.”
-정 “말싸움하려는 건 아니다. 있는 그대로 받아들여 달라.”
-이 “이정현이가 뭘 어떻게 했다는 건지 말씀하세요.”
-정 “당 대표에 대한 거니까 자제했다.”
-이 “자제하지 마시라니까요. 그럼 그 말 취소하세요.”
-정 “이런 식으로 회의를…”
-이 “개인 명예가 걸린 얘기를 그런 식으로 하시면 안되잖아요.”
-정 “우리가 싸우자고 모인게 아니잖아요.”
-이 “그러니깐 말씀해보라고요. 제가 뭘 했다고요? 제가 도둑질했다고요?”
-정 “도둑질 하셨어요?”
-이 “안했어요.”

이후 유승민 의원이 발언 순서를 이어 받으면서 둘 간의 다툼은 진정됐다. 정 의원은 “이 대표는 박 대통령을 (청와대 수석으로서) 가까운 거리에서 모셨고 당을 책임지고 있는 사람으로서, 지난 국정감사때 최순실씨에 대한 증인 채택 과정에서 (정부 측을) 적극 비호했던 점 등을 지적한 말”이었다며 “그런 식으로 이 대표가 민감하게 반응할 게 아니다”고 말했다. 이 대표도 “우리 공동체가 어느 정도 자리 잡았을 때 이런 주문을 한 번 더 해주시면, 그 때 한번 더 (사퇴 요구) 의견을 듣겠다”고 말했다.

최선욱 기자 isotop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