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가습기살균제 피해 신고 5000명 넘어…"최소 2만명 사망 추정"

가습기 살균제 피해 신고가 5000명을 넘었다.

그 중 20%는 사망한 것으로 나타났다.

환경보건시민센터와 가습기살균제 피해자와 가족 모임은 10월 말까지 정부의 피해 접수 공식 창구인 환경부 산하 한국환경산업기술원에 접수된 가습기 살균제 피해 신고자 수가 5060명으로 집계됐다고 1일 밝혔다.
지난 2014년부터 작년 말까지 접수된 피해자는 1282명이었다. 그 중 227명(17.7%)이 사망했다.

기사 이미지
가습기살균제 피해 신고 접수 현황. [환경보건시민센터 제공]

파문이 커진 뒤 정부가 올해 4월부터 피해 신고 접수를 다시 시작하면서 6개월 만에 3778명이 피해 신고를 했다. 전체 피해 신고자의 75% 가량이다. 추가로 접수된 피해자들 중 828명(21.9%)이 사망했다. 전체로는 1055명(20.8%)으로, 5명 중 1명꼴로 사망한 것이다.

하지만 잠재 피해자는 이보다 더 많을 것으로 추정된다.

환경보건시민센터가 서울대학교 보건대학원 직업환경건강연구실과 공동으로 추산한 전체 가습기살균제 사용자는 1000만 명에 이른다. 그 중 고농도 노출자나 건강피해 경험자는 30만~200만 명으로 추산됐다.

최근에는 한국의 폐렴 사망자 수 추이가 가습기 살균제 사용과 깊은 관련이 있을 것이란 연구 결과도 나왔다.
기사 이미지

가습기살균제가 널리 사용된 2000년대 전후로 유독 한국에서만 폐렴 사망자가 급증했다. 주요 국가의 폐렴 사망자 추이. 한국이 분홍색. [환경보건시민센터 제공]



지난달 27일 한국환경독성보건학회 추계학술대회에서 임종한 인하대 교수는 "1995년부터 2011년까지 한국의 폐렴 사망이 증가추세에 있는데, 사회경제적인 조건이 비슷한 영국 등 다른 OECD 국가들의 폐렴사망 감소 추세와 반대되는 흐름"이라고 발표했다.

이런 추세에 역행하는 국내 상황을 설명할 수 있는 건 가습기 살균제로 인한 폐렴 발생 가능성 뿐이라는 게 연구의 핵심이다.

임 교수는 "위 기간 동안 한국에서 폐렴 사망자 7만 명 중 2만 명이 가습기살균제에 의한 것으로 추산된다"고 강조했다.

가습기 살균제 피해자들은 "정부가 피해자를 적극적으로 찾아 나서지 않고 있다"고 비판했다. 최예용 환경보건시민센터 소장은 "국회가 국정조사를 통해 피해 규모를 파악하고 피해자를 찾기 위한 기구 설립 등의 내용을 담은 특별법을 제정해 진상규명과 재발 방지에 나서야 한다"고 촉구했다.

유길용 기자 yu.gily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