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정현 "김병준 부정한다면 노무현 정부 부정하는 것"

 
이정현 새누리당 대표는 2일 박근혜 대통령의 '깜짝 개각'에 대한 야당의 반발에 "만약 야당이 김병준 총리 내정자를 부정하고 부인한다면 그건 노무현 정부를 부정하고 부인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 대표는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최고중진연석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거국내각에 대한 야당의 요구와 뜻을 존중하고 거기에 부합하고 맞는 그런 사람을 모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김 내정자는 노무현 정권에서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비서실장을 하거나 다른 수석을 할 때 정책으로 뒷받침한 동지였고, 노무현 정부의 거의 정책의 다라고 해도 과언이 아닌 사람"이라며 "거국내각 쪽에 가까운 추천"이라고 평가했다.
관련 기사

이 대표는 "야당은 넓은 마음으로 이걸 받아들여야 한다. 국정 공백이 있어선 안 되니까"라며 "정파적 사람이라기보다 국민들과 뜻이 맞는 사람이다. 협조하라"고 주문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