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과르디올라 맨시티 감독, 친정팀 바르셀로나 3-1 격파

기사 이미지
펩 과르디올라 맨체스터시티 감독이 친정팀 바르셀로나를 울렸다.

과르디올라 감독이 이끄는 맨시티(잉글랜드)는 2일 영국 맨체스터의 에티하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6-17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C조 4차전에서 바르셀로나(스페인)에 3-1 역전승을 거뒀다. 맨시티의 일카이 권도간이 2골을 터트리며 승리를 이끌었다.

전반 21분 리오넬 메시에게 선제실점한 맨시티는 전반 39분 권도간이 라힘 스털링의 패스를 받아 동점골을 뽑아냈다. 맨시티는 후반 6분 케빈 더 브라위너가 프리킥 역전골을 터트렸다. 이어 후반 29분에는 권도간이 세르히오 아게로의 몸에 맞고 흐른 공을 차넣어 추가골을 뽑아냈다.

맨시티는 2승1무1패를 기록하며 바르셀로나(3승1패)에 이어 조 2위를 달렸다. 바르셀로나에서 선수와 감독으로 활약했던 과르디올라 맨시티 감독은 친정팀에 비수를 꽂았다. 지난달 20일 대회 원정 3차전에서 바르셀로나에 당한 0-4 대패를 설욕했다. 경기 후 과르디올라 감독은 "우리는 위대한 팀과 대결을 했다. 그리고 모두에게 최고의 팀도 이길 수 있다는 것을 보여줬다"고 소감을 밝혔다.

A조에서는 아스널(잉글랜드)이 루도고레츠(불가리아)를 3-2로 꺾고 3승1무로 16강 진출을 확정했다. D조 아틀레티코 마드리드(스페인)는 로스토프(러시아)를 2-1로 꺾고 4연승을 달렸다.

박린 기자 rpark7@joongang.co.kr
사진=UEFA 홈페이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