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근혜 대통령, 개각 단행...신임 총리에 김병준 국민대 교수

 

박근혜 대통령이 정국 수습을 위해 국무총리와 경제부총리ㆍ국민안전처 장관을 교체하는 개각을 2일 실시했다. 노무현 전 대통령 시절 청와대 정책실장을 지낸 김병준 국민대 교수를 책임총리로 기용하고, 개각 인사 3명 전부 호남 출신을 등용했다.
 
박 대통령은 우선 신임 총리에 김병준(62ㆍ사진) 국민대 교수를 내정했다. 김 후보자는 행정학 교수 출신으로 참여정부 시절 대통령비서실 정책실장과 교육부총리를 역임해 학문적 식견과 국정경험을 두루 갖췄다는 평가다.

정연국 청와대 대변인은 “가치관과 경륜에 비춰볼 때 국민들의 눈높이에 맞춘 정책 방향과 국민적 여망에 부응하는 총리로서의 역할을 충실히 해낼 것으로 기대된다”며 “현재 직면한 여러 난제들을 극복하고 대한민국의 미래를 위해 내각을 탄탄히 이끌어갈 적임자로 판단돼 총리 후보자로 내정했다”고 설명했다.

 
기사 이미지
추천 기사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후보자로는 임종룡(57ㆍ사진) 금융위원장을 지명했다. 임 장관 후보자는 이명박 정부 시절 기획재정부 1차관과 국무총리실장을 지냈으며 2013~2014년에는 NH금융지주회장을 역임하며 농협의 ‘신경 분리(은행 부문과 협동 조합 부문을 분리)’를 성공적으로 이끌었다.
기사 이미지
정 대변인은 “시야가 넓고 정책경험이 풍부할 뿐만 아니라 NH농협금융지주 회장 등을 역임해 민간 경제 현장에 대한 이해도 겸비했다”며 “현 경제상황과 금융ㆍ공공 분야 개혁에 대한 이해가 깊어 대내외적으로 어려운 경제여건을 극복하고, 현재 추진중인 개혁을 마무리하는데 적임이라고 기대돼 발탁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박 대통령은 국민안전처 장관 후보자로 박승주(61ㆍ사진) 전 여성가족부 차관을 지명했다. 김 총리 후보자의 추천을 받은 인사로 책임총리제를 실현하는 의미가 있다는 게 청와대의 설명이다. 
 
관련 기사

박 장관 후보자는 내무부 관료 출신으로 여수엑스포 자원봉사 자문위원장, 광주발전연구원장 등을 역임했다. 정 대변인은 “1995년부터 한국시민사회자원봉사회를 결성ㆍ운영했고 퇴직 후에도 여러 분야에서 지속적으로 봉사활동을 전개해 왔다”며 “그간의 활동을 바탕으로 민ㆍ관이 함께 안전관리에 역량을 집중하는데 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돼 발탁했다”고 전했다.

김영민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