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중국 어선 30척 몰려와 선체 충돌 시도…해경 M - 60 쏴 격퇴

 
 1일 중국 어선을 향한 해경의 조준사격은 불법 조업 어선을 나포하던 과정에서 발생했다. 중국 어선 2척을 나포해 압송하던 해경을 제지하기 위해 30여 척의 중국 어선이 선체 충돌을 시도하며 저항했고, 이에 대응해 해경이 M-60 기관총을 사용한 경고사격 뒤 조준사격했다.
기사 이미지

해경이 1일 오후 인천 해역에서 불법조업 중인 중국 어선을 향해 M-60 기관총을 발사했다. [사진 해경]

해경은 이날 오후 5시6분 인천시 옹진군 소청도 남서쪽 91.8㎞ 해역에서 불법 조업을 하던 중국 어선 2척을 나포했다. 이들 어선은 우리 서해 배타적 경제수역(EEZ) 5.5㎞를 침범해 조업하고 있었다.

서해 소청도 남서쪽 91.8㎞ 해역
불법조업 중국 어선 2척 나포 중
해경 함정 가로막는 등 방해
경고사격 반응 없어 조준사격
중국 어선 피해여부 확인 안돼

해경의 고속단정 6척이 나포한 중국 어선을 압송하기 시작하자 주변에 있던 중국 어선 30여 척이 몰려들었다. 대부분 100t급 철선이었다. 중국 어선들은 고속단정뿐 아니라 인근에 있던 해경 경비함 5척의 앞을 가로막는 등 진로를 방해했다.
기사 이미지
몰려든 어선을 제지하기 위해 해경 경비함은 ‘물러나지 않으면 공용화기로 사격을 하겠다’고 경고하는 통신과 방송을 진행했다. 하지만 일부 어선은 3000t급 경비함으로 다가와 선체 충돌을 시도하려 했다. 이에 해경 경비함 4척이 M-60 기관총을 발사했다. 처음엔 바다와 허공에 쏘는 경고사격이었다.

그런데도 중국 어선들이 달아나지 않자 해경은 선체를 향해 조준사격했다. 경고·조준사격은 오후 6시44분부터 7시36분까지 이어졌다. 해경은 M-60기관총으로 총 600~700발 정도를 발포했다고 밝혔다.

조준사격이 시작된 뒤에야 중국 어선들은 중국 해역 쪽으로 달아났다. 해경에 따르면 당시 상황을 보고받은 중부해양경비안전본부는 “필요하면 조준사격을 해도 좋다”고 지시했다. 해경 관계자는 “야간 상황이고, 중국 어선들이 달아나 피해 여부는 아직 알 수 없다”고 밝혔다.

나포된 중국 어선은 인천부두로 압송중이다. 단속 중 부상당한 해경대원은 없다. 정부는 지난달 서해상에서 불법 조업을 단속하던 해경 고속단정을 중국 어선이 들이받아 침몰시킨 사건이 발생하자 공용화기를 사용해 강력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이전까지 해경은 소총·권총 등 해경대원이 소지한 개인화기만을 제한적으로 사용했다. 해경은 정부 대책의 후속 조치로 공용화기 사용을 위한 세부 매뉴얼을 마련 중이다.

천인성 기자, 인천=최모란 기자 guchi@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