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서비스 일류기업] 모든 임직원 하루 1시간 이상 현장 지원

기사 이미지

금호고속은 총 1260대의 버스로 전국 202개 노선을 운행하고 있다. [사진 금호고속]

기사 이미지
금호고속(대표 이덕연·사진)이 한국표준협회 ‘2016 한국서비스품질지수’ 고속버스 부문 1위에 선정됐다. 12년 연속 이룬 성과다.

금호고속

올해로 창사 70년을 맞는 금호고속은 1946년 택시 2대로 사업을 시작하여 현재 고속버스 813대, 직행버스 447대(총 1260대)로 전국 202개 노선을 운행하고 있는 운송기업이다. 1995년에는 중국에 진출하여 무한·심천·성도·합비·제남·항주·천진·상해·의빈 등 9개 지역에서 500여 대의 차량으로 80여개의 노선을 운행 중이다.

2007년부터는 베트남 시장에도 진출하여 호치민과 하노이에 합자사를 설립하고 2008년에는 캄보디아까지 진출했다. 2016년 현재 싱가포르 운송업 진출을 본격화 했다.

금호고속 경영의 최고 가치는 ‘고객행복경영’이다. 고객행복경영은 모든 일을 고객본위로 더 편리하게, 더 안전하게, 더 친절하게 하여 고객의 행복에 기여하고 성과를 얻어내는 지속적인 실천 시스템이다. 고객행복경영의 가장 대표적인 활동은 ‘현장60’ 활동과 ‘고객님 기억하기’이다. 현장60 활동은 전 임직원이 하루 60분 이상 영업현장에 나가 업무를 지원하고 고객과 대화를 통해 개선사항을 즉시 시정하 는 활동이다. 고객님 기억하기는 버스를 이용한 고객을 기억하여 편안하게 모시는 금호고속의 노력이다.

배은나 객원기자 bae.eunn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