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시국선언 TK 포함 전국 각지로 확산

기사 이미지

비선실세로 알려진 최순실씨가 31일 검찰에 출두한 가운데 박근혜 대통령의 정치적 고향인 대구에서 잇따라 시국선언이 열리고있다. 31일 대구시 북구 산격동 경북대학교 본관 앞에서 교수와 학생들이 최순실씨 국정농단 사태와 관련해 시국선언을 하고 있다. 최근 최순실씨 국정농단 사태와 관련해 취임 후 박근혜 대통령의 지지율은 최저로 떨어지고 하야를 촉구하는 시국선언이 전국으로 확산되고 있다. 대구=프리랜서 공정식

청와대 ‘비선실세’로 지목된 최순실씨 국정농단 사태로 박근혜 대통령 퇴진을 요구하는 시국선언이 전국으로 확산하고 있다. 특히 박 대통령의 정치적 고향인 대구·경북(TK)지역 대학에서도 시국선언이 잇따르고 있다.

경북대 총학생회는 31일 정오 학교 본관 앞에서 학생과 교수 등 5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시국대회를 열었다. 이들은 “국정을 농단한 최순실과 이를 위시한 세력을 엄벌하라”고 촉구했다. 그러면서 “국민의 믿음을 저버린 박 대통령은 하야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경북대의 시국대회는 거리 행진이나 화형식 같은 퍼포먼스 없이 개인 시국선언과 자유발언 등으로 이어졌다. 동국대학교 경주캠퍼스 총학생회도 이날 정오 학교 백상탑 앞에서 시국선언을 했다.

시국선언문에서 “박근혜 정권의 내각은 총 사퇴해야 한다. 특검도 실시해야 한다”며 “박 대통령은 별도 특검에 협조하라”고 촉구했다. 이날 오전 11시 영남대학교 정문 앞에서는 영남대 일부 학생들이 개별적으로 시국선언을 했다. 이들은 “이 국가에서 비정상은 박근혜 정권이다. 국민은 순수한 마음으로 박 대통령 하야를 원한다. 이것이 철저한 진상규명을 할 수 있는 길이다”고 성토했다. 진주 소재 국립대인 경상대와 전남대 총학생회, 경인교육대 총학생회도 박 대통령 퇴진을 요구하고 최순실씨에 대한 엄정 수사를 촉구하는 내용의 시국선언을 했다.

시민사회단체도 시국선언에 나섰다.

강원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와 민주노총 강원지역본부·전국농민회총연맹 강원도연맹 등 강원지역에서 활동하는 시민사회단체 회원 100여 명은 이날 오전 11시 강원도청 앞에서 ‘강원지역 비상시국선언’을 했다. 이들은 “박 대통령과 최순실의 국정농단은 대한민국 헌법 제1조 대한민국은 민주공화국이고 모든 권력은 국민으로부터 나온다는 헌법 정신을 송두리째 파괴한 쿠데타적 범죄행위”라며 “국민주권을 유린하고 민주공화국의 근간을 파괴한 박 대통령은 하루 빨리 대통령직을 사퇴하라”고 촉구했다. 이 단체는 이날 시국선언을 시작으로 11월 5일 강릉과 원주·동해·삼척에서 시국대회를 연다. 11월 12일엔 서울에서 진행되는 민중총궐기에 참여할 예정이다.

민주노총 제천단양지부와 농민회 등 이 지역 11개 시민사회단체와 정당 등으로 구성된 제천시국촛불공동행동도 이날 충북 제천시민회관 앞 광장에서 박 대통령 하야를 촉구하는 시국선언을 했다. 이들은 시국선언문을 통해 “박 대통령은 하야하고 그 옹호 세력들을 철저하게 색출해 죄상을 낱낱이 밝혀야 한다”고 요구했다.

대학 교수들의 반발도 거세다.
기사 이미지

31일 부산대학교 교수 20여명이 부산 금정구 부산대 정문에서 비선실세 국정농단 사태와 관련해 박근혜 대통령의 퇴진을 촉구하는 시국선언을 하고 있다. 이번 시국선언에는 부산대 교수 290여 명이 동참했다. 송봉근 기자

부산대 교수 300여 명은 이날 장전동캠퍼스 정문 앞에서 ‘대통령 퇴진 촉구 성명서’를 발표했다. 교수들은 “지금 속속 드러나는 국가의 총체적 부실 앞에 우리는 분노를 넘어 수치심과 자괴감을 금할 길 없다”며 “박 대통령은 사인(私人)인 최순실에게 국가권력을 사적으로 양도했다. 이것은 헌법의 수호자여야 할 대통령 자신이 스스로 헌법을 파괴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광주와 전남지역 대학교수들도 이날 광주 동구 금남로 광주YMCA 무진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국정농단 사태에 대한 시국선언문을 발표했다.

이들은 “박 대통령이 국가정치와 행정의 최일선에서 행정수반의 역할을 계속 맡을수록 오히려 국가의 위기가 더 깊어지고 있다”며 “국가 존망의 위기에서 벗어나는 첫걸음이 박 대통령의 정치 일선 후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와 함께 교수들은 ‘청와대 고위 참모진과 행정부 총리 및 각부 장관 총사퇴’ ‘거국내각 구성’ ‘국정농단 사태를 조사할 특별검사 임명’ ‘비선실세 국정농단에 거론되고 있는 인사들의 출금금지 및 해외체류자 소환’ 등을 요구했다.

시국선언문에는 전남대·조선대·목포대·광주대·순천대·동신대·광주여대·호남대 등 8개 대학 400여 명의 교수들이 서명했다.

부산·대구·춘천·제천=위성욱·김윤호·박진호·최종권 기자 park.jinh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