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남아프리카 보츠와나서 파견 근로중이던 한국인 총격 피살

 
남아프리카 보츠와나에서 한국인 1명이 강도가 쏜 총에 맞아 숨졌다.

외교부에 따르면 30일 오전2시(현지시간) 보츠와나 팔라피에서 파견근로중인 A씨의 숙소에 강도가 침입, 총기를 발사했다. 총에 맞은 A씨는 숨졌고, 함께 있던 B씨는 총상을 입고 치료중이다. 팔라피는 보츠와나의 수도 가보로네에서 북동쪽으로 270km 거리에 위치한 인구 약 4만명 규모의 도시다.

외교부 당국자는 “보츠와나 겸임공관인 주남아프리카공아국 대사관에서 사건인지 직후 보츠와나에 있는 영사협력원을 사건현장에 급파했다”며 “대사관 담당 영사도 곧 현장으로 갈 예정이며, 보츠와나 당국에 신속한 수사를 촉구하고 있다”고 말했다.

유지혜 기자 wisepe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