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천정배 "국민 분노 임계점에 다다르면 배가 뒤집힌다"

기사 이미지

천정배 국민의당 전 대표 [중앙포토]

천정배 국민의당 전 대표는 30일 "'거짓말쟁이에게 기대할 것이라고는 거짓말 밖에 없다'는 것을 국민들이 깨달아 분노와 좌절이 임계점에 다다르는 순간, 물은 배를 뒤집는다"며 박근혜 대통령에게 재차 경고의 메시지를 보냈다.
 
천 전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인내력에도 한계라는 게 있다. 국민을 우롱하지 마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최순실 씨는 아직도 '법 위에 군림'하듯 건강을 핑계삼아 검찰 출두를 하루 미뤄달라고 요구했다. 검찰 또한 당장 오늘은 최씨를 조사하지 않겠단다"며 "'최순실-차은택' 비리 의혹 두 장본인들이 일이 걷잡을 수 없게 되자 약속이나 한 듯 입국했거나 입국할 예정이란다. 기가 막힌 우연"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참으로 수상하다. 뭔가 정권차원에서 주도면밀하게 이번 '최순실 게이트', 아니 '박근혜 게이트' 진상 규명을 방해하는 것이 아니냐는 의구심이 들 수밖에 없다"며 조직적인 은폐 의혹을 제기했다.
 
천 전 대표는 "진심으로 걱정된다. 29일 서울에서만 2만명 국민들 손에 들린 촛불이 전국의 들불로 번졌다"며 "박 대통령과 청와대의 안이한 상황 인식과 대처는 결국 '대통령 하야'나 '대통령 탄핵' 요구라는 국민적인 여론만 더욱 키운다는 것을 왜 모르는가"라고 반문했다.
 
그는 이어 "대통령은 먼저 수사의 걸림돌이 되는 우병우 수석을 즉각 해임하라. 그리고 검찰 수사에 적극 협조하라. 검찰은 새로운 거짓말을 준비할지도 모르는 최순실 씨를 당장 체포하라"고 요구했다.
 
정현목 기자 gojh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