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안희정, "예외없는 법적 처벌이 유일한 사죄의 길"

안희정 충남지사는 ‘비선 실세’로 지목된 최순실씨의 귀국과 관련, “성역없는 진실규명과 예외없는 법적처벌이 유일한 사죄의 길”이라고 30일 밝혔다.

안 지사는 이날 대변인 논평을 통해 “국민과 함께 엄중하게 지켜보겠다. 진실축소와 은폐는 역사의 심판 받을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최씨는 영국 히드로 공항을 출발한 브리티시에어웨이 항공편으로 이날 오전 7시30분쯤 인천공항을 통해 자진 입국했다. 최씨 측 변호인인 이경재 변호사는 기자회견을 열고 “최씨가 건강이 좋지 않고 장시간 여행 시차 등으로 매우 지쳐 있어 하루정도 몸을 추스를 수 있는 시간적 여유를 달라고 요청했다”고 말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