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중국에 있는 차은택 “다음주 검찰 나가겠다”

기사 이미지

2015년 12월 당시 김종덕 문 체 부 장관(왼쪽)과 차은택씨 가 문화창조벤처단지 공사 현장을 점검하고 있다. 차씨는 김 전 장관의 대학원 제자다. [뉴시스]

최순실(60)씨의 국정 개입 및 미르·K스포츠재단 기금 유용 의혹을 수사하고 있는 검찰 특별수사본부가 28일 전국경제인연합회 이승철(57) 상근부회장을 소환했다. 특수본은 이날 전경련 박모 전무도 불러 미르·K스포츠재단 설립과 기금 모금 과정에 강압이 없었는지 등을 조사했다.

검찰, 이승철 전경련 부회장 조사
이성한 전 미르재단 사무총장도

이 부회장은 두 재단 설립을 주도한 인물로 최씨의 지시를 받아 대기업들에 출연을 요구했다는 의심을 받고 있다.

검찰은 이들에게 두 재단 설립·운영에 안종범(57) 청와대 정책조정수석이 개입했는지를 물었다. 이 부회장은 미르재단 설립 의혹이 불거지자 “두 재단은 내가 낸 아이디어로 설립된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 부회장을 부르기에 앞서 26일과 27일 그의 근무지인 전경련과 창조경제추진단 사무실을 압수수색했다. 특수본은 이 부회장에 대한 조사를 마친 뒤 출연금을 낸 기업 관계자도 조사할 계획이다.

검찰은 최씨의 국정 개입 논란과 관련해 이성한(45) 전 미르재단 사무총장도 비공개로 소환해 조사했다. 최씨의 측근으로 알려진 이 전 사무총장은 최근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최씨가 거의 매일 청와대로부터 30㎝ 두께의 ‘대통령 보고자료’를 건네받아 검토했다”고 주장했다. “최씨 및 청와대 관계자들과 통화한 녹음파일 77개를 갖고 있다”고 하기도 했다. 이씨는 녹음파일 원본을 해외에 보관하고 있다고 주장해 왔다. 특수본 관계자는 “녹음파일 내용에 대한 자료를 받았는지는 말할 수 없다. 전날 검찰에 자진 출석해 조사받고 있는 고영태(40)씨와 필요하면 대질신문을 할 수도 있다”고 말했다.

이와 더불어 검찰은 정동춘(55) 전 K스포츠재단 이사장과 김필승(54) K스포츠재단 이사 등 두 재단과 관련된 인물 총 8명의 주거지를 압수수색했다. 26일 두 재단 사무실과 최씨의 집 등을 압수수색하고, 27일 고씨와 이 전 사무총장 등 관계자들을 대상으로 한 데 이어 사흘째 주변인에 대한 강제수사를 이어 갔다.

JTBC가 수사 의뢰를 하며 건넨 태블릿PC와 관련해 검찰은 내용을 분석하는 디지털포렌식 과정이 마무리 단계에 이르렀다고 밝혔다.

특수본 관계자는 “태블릿PC에 최근 작성한 문서는 없었다. 복구한 파일 중 수사에 참고할 중요 자료는 발견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또 태블릿PC를 언제 누가 가지고 있었는지도 확인 중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중국에 체류 중인 최씨의 최측근 중 한 명인 차은택(47) CF감독은 한 언론에 “다음주 검찰에 나가겠다”는 내용의 문자메시지를 보냈다.

송승환 기자 song.seunghw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