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최순실 최측근’ 고영태 검찰 조사 중…의혹 실마리 풀릴까


기사 이미지

박근혜 대통령의 ‘비선 실세’ 의혹을 받고 있는 최순실(최서원으로 개명)씨의 최측근으로 알려진 고영태(40, 사진)씨가 27일 밤 검찰에 출석해 조사를 받고 있다.
 
최순실씨의 국정농단 의혹과 미르·K스포츠 재단 관련 의혹을 수사 중인 서울중앙지검 특별수사본부(본부장 이영렬 서울중앙지검장)는 고씨가 이날 오후 9시 30분 참고인 자격으로 자진 출석해 조사를 받고 있다고 밝혔다.
 
최씨 관련 의혹이 불거진 이후 외국에 출국한 것으로 알려진 그는 이날 오전 방콕발 항공기를 타고 인천공항으로 입국했다.
 
수사본부 관계자는 “고씨 본인의 요청으로 조사를 시작했다”며 “필요시 쉬어가며 내일 오전까지는 조사를 이어갈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검찰은 고씨를 상대로 최씨의 사업 등 의혹 전반에 대해 캐물을 방침이다.
 
최씨와 가까운 사이가 된 그는 최씨가 소유한 독일과 한국의 업체 더블루K 일에도 관여했다. 독일 법인에는 최근까지 대표이사로 이름을 올렸고, 한국 법인에서는 이사를 맡는 등 최씨를 지근거리에서 도왔다.
 
특히 그는 한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최씨가 대통령의 연설문을 고치는 일을 가장 좋아한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검찰은 대통령 연설문·홍보물 등 사전 유출 의혹 등에 대해서도 집중 추궁할 계획이다.
 
한국체대 출신인 고씨는 1998년 방콕 아시안게임 때 펜싱 사브르 단체전 금메달과 개인전 은메달을 따내는 등 한때 촉망받는 운동선수였다. 그러나 이후 펜싱 선수로서의 전성기를 오래 누리지 못하고 체육계에서 멀어졌다. 그
 
의 이름이 세간에 다시 오르내린 것은 2008년께다. 당시 그는 패션 업계에 발을 들이며 잡화 브랜드 ‘빌로밀로’를 만들었고, 예능 프로그램이나 드라마 협찬 등을 통해 대중에 이름을 알렸다.
 
박근혜 대통령이 2013년 초 당선인 신분으로 자주 들고 다녀 눈길을 끈 회색 핸드백이 빌로밀로 제품이다.
 
황정일 기자 obidius@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