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靑, "최순실 골라준 옷 박 대통령 사비로 정산"

 
기사 이미지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의원(오른쪽)과 김재원 청와대 정무수석.

박근혜 대통령이 ‘비선 실세’ 의혹을 받는 최순실씨가 골라 줘 입은 정장에 대해 박 대통령이 사비로 정산했다고 청와대가 27일 밝혔다.

국회 예산결산특위 더불어민주당 간사인 김태년 의원은 이날 예결위 전체회의에서 “김재원 청와대 정무수석에게 옷값과 자료요청을 했는데, 부속실의 확인결과 ‘대통령이 사비로 정산한 것으로 안다’는 답변이 왔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대통령의 급여는 통장으로 입금될 것이고, 박 대통령이 사비로 정산했다는 건 하나는 송금이고 또 다른 하나는 출금해 현금으로 줬다는 것”이라며 “그렇다면 송금이나 출금 기록 자료를 제출하길 바란다”고 요구했다.

이에 대해 예결위 회의에 참석한 김재원 수석은 “대통령 개인 예금계좌 일부를 제출하라는 취지인 것으로 안다”면서 “통상적으로 개인정보에 관한 특수한 사항은 그동안 국회에 제출하지 않는 게 관례로 안다”며 사실상 거부했다.

예결위 새누리당 간사인 주광덕 의원도 “다른 자료는 몰라도 급여 통장과 관련한 자료 제출을 요구하는 것은 여러 문제가 있다”면서 “최씨가 옷값을 임의로 증여한 것인지, 다른 것에 대한 편의제공이나 대가성인지는 수사기관이 규명할 일”이라고 말했다.

이철재 기자 seajay@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