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안민석 의원 "최순실 조카 장유진 씨가 가장 실세, 지금 최순실 대리인 역할"

기사 이미지

더불어민주당 안민석 의원은 27일 이른바 '최순실 게이트' 파문과 관련해 최순실 씨의 조카인 장유진 씨가 사실상 실세 역할을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안 의원은 이날 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 인터뷰에서 "최 씨의 조카, 즉 바로 위 언니인 최순덕 씨의 딸이 장유진"이라며 "저는 이 분이 가장 실세라고 본다. 최 씨의 대리인 역할을 지금 하고 있다"고 말했다.

안 의원은 "검찰이 수사의지가 있다면 장 씨를 오늘 당장 긴급체포해야 한다고 본다"며 "최근에 이름을 장시호 씨로 개명했는데, 최 씨와 가장 긴밀히 연락하는 사람이고 지금 증거인멸을 시도하고 있다"고 장 씨의 구속수사를 촉구했다. 최 씨는 현재 독일에 체류 중이지만 장 씨는 국내에 머무르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밖에도 안 의원은 최 씨의 딸 정유라 씨의 청담고 입학특혜 의혹과 관련해 "학교를 거의 다니지 않으면서 졸업한 것 같은데, 학교와 승마협회가 딸을 도와서 졸업시킨 것 같다"고 말했다.

안 의원은 "유라 씨가 입학하기 바로 전 달에 청담고가 승마특기학교로 지정받는다. 유라 씨의 입학을 위해 지정된 것"이라며 "이를 위해 최순실 씨와 청담고 관계자가 만났다. 그런데 두 사람을 연결해준 게 정동춘 K스포츠재단 이사장을 최 씨에게 추천했다는 이모 씨"라고 주장했다.

안 의원은 그러면서 "이게 이화여대 입시부정과 유사한 측면이 있다"며 "유라 씨는 고등학교 1, 2학년 때 국가대표가 아닌데도 학기를 마칠 수 있었다"고 부연했다.

그는 "제가 파악하기로는 최 씨가 최소한 3회 청담고를 방문했다"며 "유라 씨를 위해 승마협회가 사유화되는 방식이었고, 승마협회가 청담고에 보낸 출석인증공문도 허위 조작됐을 가능성이 있다고 본다. 그렇다면 고등학교 졸업 취소사유"라고 강조했다.

김경희 기자 amato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