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문재인, 고 신해철 2주기 추모 "참담한 상황, 그가 그립다. 대통령 무너졌지만…"

기사 이미지

[사진 문재인 전 대표 페잉스북]


 
더불어민주당의 문재인 전 대표가 27일로 2주기를 맞은 고(故) 신해철씨를 추모하면서 "요즘처럼 참담하고 무거운 상황일수록, 그가 그립고 그의 노래가 그립습니다"라고 말했다.

문 전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오늘은 마왕 신해철씨의 기일"이라며 "문득, 그가 살아있었다면 요즘의 대한민국과 우리들에게 어떤 노래와 이야기를 우리에게 들려주었을까요"라며 글을 시작했다.

2012년 대통령 선거 당시 신씨와의 인연을 소개하면서 "지난 대선 때 그는 저에게 자신이 가장 아끼는 곡 <그대에게>를 주었습니다. '수많은 사람들이 선거에 쓰고 싶어 했지만 주지 않았었던 곡'이라며 '이 노래는 원래 사랑하는 사람에게 주는 연가이지만 슬플 때도 기쁠때도 불렀었던 노래입니다. 그리고 이제는 다시 희망을 찾아야 할 이때 불려지게 되었네요'라고 말했습니다"라고 회고했다.

문 전 대표는 '그대에게'의 가사 '내 삶이 끝나는 날까지 나는 언제나 그대 곁에 있겠어요'를 인용하면서 "많은 국민들이 밤잠을 설치며 나라걱정을 하실 겁니다. 저도 잠이 안 옵니다"라고 말했다.

문 전 대표는 "하지만, 대통령이 무너졌다고 국민들이 무너지진 않습니다. 청와대가 무너졌다고 대한민국이 무너져서도 안 됩니다"라며 "대한민국은 국민들 저력으로 지켜왔고 국민들 힘으로 이만큼 온 나라입니다"라고 말했다.

그는 "우리는 이 위기를 극복하고 나라를 다시 바로 세울 수 있을 것"이라며 "그런 확신과 희망의 믿음으로 마왕과 그의 노래를 추억합니다"라고 글을 끝맺었다.

김경희 기자 amato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