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부산 해운대 엘시티 관광리조트 개발사업 시행사 대표 공개수배

기사 이미지

엘시티 더 레지던스 조감도. [중앙포토]

기사 이미지

엘시티 사업 시행사(청안건설) 대표 이영복 씨

부산 지역 최대 개발사업으로 꼽히는 2조7000억원대 ‘해운대 관광리조트(LCT)’ 개발사업의 비리를 수사 중인 부산지검은 27일 엘시티 사업 시행사(청안건설) 대표 이영복(66·사진)씨를 은행대출금 등의 거액 사기와 횡령 등 비리 핵심 피의자로 공개수배했다.

검찰은 이 대표를 수행하며 도피를 돕고 있는 장민우(41)씨도 공개수배했다. 검찰은 앞서 이날 오전 엘시티 기획본부, 분양대행사와 분양사무실, 엘시티 홍보본부장 자택, 분양대행사 대표 자택 등 5곳을 압수수색해 분양 관련 파일과 휴대전화 등을 확보했다. 검찰은 “그동안 추적 수사결과 이영복은 여러 명의 도움을 받아 수시로 은신처와 차량을 바꾸고, 수십대의 대포폰을 사용하는 등 용의주도하게 도피하고 있다”며 “이영복에게 은신처를 제공하거나 도피 자금·대포폰·자금 등을 제공해 도피를 도와줘도 끝까지 추적해 구속수사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대표는 수백억원의 자금을 횡령하거나 편취한 혐의를 받고 있으나 지난 8월 초 검찰 소환을 받자 잠적했다.

검찰은 이 대표의 체포영장을 발부받아 지명수배하고 출국금지했다. 또 검거 전담반 인력을 확대하고 경찰에 협조를 요청하는 등 검거에 주력하고 있다. 검찰은 이미 지난 8월 엘시티 자금담당 임원 박모(53)씨를 구속기소했다. 박씨는 금융기관을 속이는 수법으로 320억원을 대출받고 직원을 허위근무자로 올려 임금을 챙기는 수법으로 200억원을 빼돌리는 등 520억원의 비자금을 조성한 혐의를 받고 있다. 또 설계비 125억원을 빼돌려 엘시티에 전달한 혐의(사기)로 설계회사 전 사장 손모(64)씨를 구속하고 손씨와 공모한 설계회사 대표 김모(61)씨를 불구속 기소했다. 검찰은 이들 돈이 이 대표에게 전달됐을 것으로 보고 있다.

검찰은 또 엘시티가 사업추진 과정에서 공무원·정치인·법조계 등에 로비를 했을 것으로 보고 건축 허가과정에서의 문제점, BNK부산은행 등의 1조7800억원 대출과정, 중국인 등 외국인이 아파트 등을 구입할 수 있는 투자이민제 지정 등 관련 의혹을 확인하고 있다. 하지만 이 대표를 검거하지 못해 수사에 진척을 보지 못하고 있다.

엘시티 관광리조트 개발사업은 2조7000억원을 들여 해운대해수욕장 바로 앞 6만5000㎡에 호텔이 있는 101층 랜드마크타워 1개 동과 85층 주거 2개 동을 건설하는 것이다. 주거타워는 882가구(전용면적 144~244㎡)로 3.3㎡당 분양가가 부산지역 일반아파트의 2배 가량인 평균 2700만원, 꼭대기 층의 펜트하우스 2채는 3.3㎡당 7200만원이었다. 지난해 10월 착공돼 2019년 11월 완공 예정이다.

부산=황선윤 기자 suyohw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