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이영렬 특별수사본부장 "지위 고하를 막론하고 실체적 진실 규명하겠다"

기사 이미지
검찰이 27일 ‘최순실 비선 개입 의혹’과 관련해 특별수사본부를 새로 구성하기로 했다. 김수남 검찰총장의 지시에 따라서다.

이번 수사를 이끌 본부장은 이영렬 서울중앙지검장(이하 이 본부장)이 맡게 됐다. 검찰 관계자는 “검찰총장이 이 본부장에게 철저하게 수사해 신속히 진상을 규명하라고 지시했다”고 말했다.

이 본부장은 이날 오후 기자들과 만나 “책임감이 무겁게 느껴진다”며 “의혹이 굉장히 증폭돼있는 만큼 최선을 다해 성역없이, 지위고하를 막론하고 실체적 진실규명에 힘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다음은 기자들과 나눈 주요 일문일답.
정치권에서 특검 도입을 사실상 결정했다. 특검 전까지 검찰 수사로 사건의 실체를 규명할 수 있을지에 대한 의구심이 있다.
“특검 도입 시기나 특검 도입 여하에 관계없이 최선을 다해 수사를 진행할 생각이다.”
최순실씨에 대한 송환 대책이나 계획은.
“여러가지 방법을 강구해 나가겠다.”
특별수사본부는 어떻게 운영되나. 청와대 문건 유출팀을 따로 두나.
“문건 유출 관련 의혹과 재단의 설립ㆍ운영 과정 관련 의혹 등 둘로 나눌 수 있다. 다만 절대적인 경계는 아니고 수사 상황 따라 (두 팀이) 경계선을 넘나들 것 같다.”
청와대에 대한 압수수색이 시급하다는 지적도 있다.
“수사 상황에 따라 판단할 문제다. 법과 원칙에 맞게 수사를 진행해 나가겠다.”


이 본부장은 연설문 작성 과정 등에서 최씨 도움을 받았다고 인정한 박근혜 대통령에 대해선 “형사소추의 대상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이 본부장은 이번 사건을 수사 중인 서울중앙지검 형사8부 외에 특수1부 등을 추가로 투입해 특별수사본부를 구성할 계획이다. 기존 7명인 수사팀에 특수1부 검사들이 증원되면 수사팀은 10여명 수준으로 확대될 전망이다.

더불어 검찰은 수사의 공정성 논란을 피하기 위해 수사본부가 수사 상황에 대한 별도 보고를 하지 않고 수사 결과만을 검찰총장에게 보고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현일훈 기자 hyun.ilho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