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우상호 "박 대통령, '북한 곧 붕괴한다'는 최순실 예언에 혹해 대북강경책 폈나"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27일 최순실 씨의 국정농단 의혹과 관련, “최순실이 '2년 안에 북한이 붕괴한다'는 말을 하고 다녔다고 한다"며 박근혜 대통령의 대북 강경책이 이같은 최순실 씨의 예언 때문이 아니었냐는 의혹을 제기했다.
 
우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최순실 씨가 대통령) 옷이나 좀 골라드리고 청담동 보석들이나 좀 갖다바치는 수준이 아니겠나 했는데 통일, 외교안보정책까지 개입했다는 보도에 절망할 수 밖에 없었다"며 "최씨가 무슨 근거로 2년 안에 북한이 붕괴한다는 주술적 예언을 했는지 알 수 없으나, 만약 대통령이 이 말에 현혹돼 외교·대북정책을 펼쳤다면 심각하다"고 비판했다.
 
그는 이어 "최씨의 예언 때문에 지금의 대북강경정책이 펼쳐졌다면 이건 정말 있을 수 없는 얘기다. 무엇이 사실인지 대통령이 고백해야 한다"며 "이 주술적 예언에 사로잡혀 외교 안보 정책이 흘러온 것이라면, 외교통일부는 단순히 주술적 예언을 실천하는 시행 부서였다면, 대한민국은 정말 엉망인 나라였던 것이다. 믿고 싶지 않다"고 개탄했다.
 
정현목 기자 gojh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