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친박 김진태 “최순실 태블릿 PC는 다른 사람 것” 두둔…"문재인도 특검해야"

기사 이미지

새누리당 친박근혜계 김진태 의원은 27일 최순실 국정농단 사태와 관련해 "최순실씨가 사용했다고 보도된 태블릿 PC는 다른 사람 명의의 것"이라며 "그런데도 박 대통령은 최순실씨에게 물어본 적이 있다는 것을 인정하고 사과했다"고 최씨와 박 대통령을 두둔했다.

김 의원은 최씨의 세계일보 인터뷰 내용을 인용해 "(최순실) 본인은 태블릿 PC를 쓸 줄도 모른다고 한다"고 말했다. 또 "고가의 소형 PC를 버리고 갈 이유도 없다"며 "남의 PC를 가지고 세상이 이렇게 시끄러운 것"이라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이날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한 김현웅 법무부장관에게 “최순실 씨가 사용했다고 보도된 태블릿 PC가 다른 사람 명의로 개통됐다고 하는데 알고 있느냐"고 물으며 이같은 요지로 말했다.

김 의원은 이어 “박근혜 캠프에서 SNS를 담당했던 사람, 김한수 행정관 명의라고 한다. 그러면 대통령 취임하기 전 SNS를 담당하던 사람이 자기 명의로 개설한 태블릿 PC라는 것”이라며 “가지고 다닐 만한 사람이 가지고 다녔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최씨가 아니라 김 행정관의 태블릿 PC라면 그 안에 담긴 파일 자체가 대통령기록물 유출에 해당하진 않는다는 의미다.

김 의원은 문제의 태블릿 PC가 JTBC기자에게 전달된 경위도 불분명하다며 김 장관에게 철저한 수사를 촉구했다.

김 의원은 북한인권결의안 기권 당시 노무현 대통령의 비서실장이던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의 입장과 관련한 논란도 특검을 해야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문재인 전대표는 북한인권결의안을 김정일에게 물어봤다고 당시 장관이 주장하는데도 기억 안난다고 버티고 있다"며 "지인(知人)에게 물어본 것이 나쁜가? 주적(主敵)에게 물어본 것이 나쁜가?"라고 되물었다.
기사 이미지

김진태 의원 법사위 질의 자료 [새누리당 김진태 의원실]



박 대통령은 지인인 최 씨의 의견을 물어 논란이 되고 있지만, 문 전 대표는 주적인 북한과 내통했다는 의혹을 제기하면서다.

김 의원은 "최순실 사건은 특검을 하기로 했지만 문재인 대북결재사건은 그냥 검찰수사중"이라며 "이것도 특검해야 한다. 최순실도 밝혀야 하지만 대북결재는 더 밝혀야 한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같은 당 하태경 의원은 "보수 일각에서 최순실 건과 문재인 대북결재건을 비교하면서 서로 엮어보려는 시도가 있다"며 "이건 보수 자폭의 첩경"이라고 비판했다.

하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지금 보수가 최순실 건을 공명정대하게 처리하는데 앞장서서 윤리도덕적 권위를 획득한다면 그 다음 문재인 대북결재 물증 자료가 나왔을 때 대한민국 국민들은 보수의 편에 설 것"이라며 "하지만 어떤 이유건 최순실 건을 덮으려고 한다거나 다른 이슈와 엮어 물타기를 한다거나 하는 모습을 보이면 문재인 관련 결정적 증거가 나오더라도 국민들은 보수의 편에 흔쾌히 서려고 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경희 기자 amato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