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근혜 대통령 물러나라" 인천시민단체들 시국선언

기사 이미지
인천 지역 시민단체들이 "박근혜 대통령은 ‘최순실 게이트’의 책임을 지고 물러나라"고 요구했다.

진보시민단체로 구성된 인천지역연대는 27일 오전 11시 '국정농단 국민기만 박근혜 정권 퇴진 촉구' 기자회견을 열고 이 같이 주장했다.

이들은 "최순실 게이트는 역대 정부에서 빈번하게 터지곤 했던 측근 비리와 차원이 다르다"며 "국민이 선거를 통해 부여한 최고 통치권자로서의 권력을 사적 친분 관계에 있는 한 민간인과 분점했다. 아니 거의 집행 대리인이었다"고 비난했다.

또 "대통령 연설문과 정부 정책이 최순실의 손을 거치고 정부 인사에도 최순실이 깊숙이 개입한 정황이 속속 드러나고 있다"며 "박근혜 대통령은 더 이상 대통령의 자격이 없다. 대통령의 책무와 권한을 최순실이라는 개인에게 사실상 양도했다. 이번 사태에 책임을 지고 자리에서 물러나야 한다"고 덧붙였다.

인천=최모란 기자 mor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