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추미애 “최순실 인터뷰, 유병언 변사체 오버랩…국정농단 물타기”

 
 
기사 이미지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는 27일 ‘비선 실세’ 의혹을 받고 있는 최순실씨가 언론 인터뷰를 통해 대부분의 의혹을 부인한 데 대해 “세월호 참사의 최종 키를 쥐고 있던 유병언이 막걸리병을 부여안고 변사체로 나타난 것이 오버랩된다”며 “이는 국정 농단 물타기”라고 주장했다.

추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해공 신익희 정신의 현재적 의미와 계승 방안 모색’ 토론회에서 “수천억대 자산가가 갑자기 헝클어진 머리의 옆모습을 보이며 ‘기억이 안 난다’는 얼토당토않은 급조된 인터뷰를 하는 걸 보면서 대한민국 국민의 억장이 무너질 것만 같았다”며 이같이 말했다.

추 대표는 그러면서 “그 말을 믿을 국민이 어디 있겠느냐. 코스프레도 적당히 해야 하지 않느냐. 해명용 쇼에 불과하다”고 평가절하했다.

추 대표는 “그게 쇼가 아니라면 수많은 생명을 수장시킨 유병언보다 더 심각하게 대한민국의 안전을 쥐고 있는 최순실을 대통령이 직접 쫓아가서라도 잡아와야 할 것 아니냐”며 “이는 독재정치를 넘어 무서운 신정정치”라고 비판했다.

추 대표는 “이제 와서 이런 인터뷰로 무마하려는 것은 대체 누구의 머리에서 나온 것이냐. 최순실의 자작극이냐. 우병우가 시킨 거냐”며 “나라 안에서는 우병우가, 나라 밖에서는 최순실이 망신거리다. 하루 속히 두 남녀를 정리해 국정의 실타래를 풀어야 한다”고 촉구했다.

박신홍 기자 jbje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