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대통령, 믿는 도끼에 발등 찍힌 격”…비서실장 ‘대통령도 피해자’ 발언 사과

기사 이미지

이원종 청와대 비서실장은 27일 최순실씨와 국정 농단 파문과 관련해 “박근혜 대통령도 피해자”라는 발언으로 논란을 부른 데 대해 공식 사과했다.

이 실장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예산결산특위에서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의원이 “국민 정서와 너무 동떨어진 발언”이라고 지적한 데 대해 이같이 답했다.

이 실장은 지난 26일 국회 예결특위에서 “국민들에게 많은 아픔도 주셨지만 그에 못지않게 피해를 입고 마음이 아픈 분이 바로 대통령”이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김 의원은 “온 국민이 자괴감에 빠져 있고 대통령도 자료를 유출해 생긴 문제라고 직접 말했는데 이 실장의 이 같은 발언은 대통령이 피해자 코스프레를 하는 것으로 국민 정서와 너무 동떨어진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 실장은 “어제 제가 말씀드린 게 조금 오해가 있는 것 같다”며 “대통령이 최순실이라는 사람을 믿었더니 믿는 도끼에 발등 찍히는 것처럼 그 사람에게 피해를 입었다는 뜻이었다”고 해명했다.

박신홍 기자 jbje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