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갤럭시노트7 발화 사례 339건…"독립기관에 원인 조사 의뢰"

기사 이미지

신종균 삼성전자 ITㆍ모바일(IM) 부문 사장. [중앙포토]

신종균 삼성전자 ITㆍ모바일(IM) 부문 사장은 27일 갤럭시노트7 단종과 관련해 “국내외 기구 검증을 통해 모든 과정을 다시 검토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열린 삼성전자 임시 주주총회에서다.

신 사장은 “주주들에게 갤럭시노트7 단종 사태로 심려끼친 점 사과드린다”며 “이번 일 계기로 다시 원점에서 시작한다는 각오로 모든 프로세스를 다시 한 번 돌아보고 안전을 최우선에 놓겠다”고 말했다.

신 사장은 노트7 발화 건수도 이날 공개했다. 세계적으로 339건의 노트7 발화 사고가 접수됐다. 1차 판매분인 159만대 중 220건의 발화 사례가 확인됐다. 신 사장은 “시료를 입수한 117건 중 배터리 내부 소손이 발생한 건은 85건이고 확인 중인 사례는 8건, 의도적 소손이나 외부 요인에 의해 발생한 발화는 9건으로 확인됐다”고 설명했다.

2차 판매분 147만대 중 이달 25일까지 접수된 노트7 발화 사례는 119건이다. 삼성전자는 발화 사례 중 90건의 시료를 회수했다고 밝혔다.

신 사장은 “배터리 내부 소손 원인을 밝히기 위해 배터리 공법과 제조공정을 분석하고 있다”며 “자체 원인 조사와 함께 권위 있는 독립기관에 원인 조사를 의뢰한 상태”라고 말했다.

강기헌 기자 emck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