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11~12월 수도권 재건축 4700가구 분양

기사 이미지
정부가 부동산 과열 지역에 대한 별도 규제를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11~12월 두달 간 수도권에서 재건축을 통해 총 4700여가구가 일반 분양한다.

27일 부동산 정보업체 부동산인포에 따르면 연말까지 수도권에서 재건축 분양물량은 총 4737가구다. 지난해 같은 기간(3865가구) 보다 22.6% 증가했다. 지역별로 서울이 3785가구로 전체의 79.9%를 차지했다. 택지 확보가 어려워 재건축 등 정비사업을 통한 공급 의존도가 높다는 분석이다.

부동산 과열 규제 대상 지역으로 꼽히는 강남3구(강남·서초·송파)에서도 연말 분양물량이 나온다. 삼성물산은 서울 서초구 잠원동 신반포한신 18·24차를 헐고 전용면적 49~132㎡, 총 475가구를 짓는 래미안 신반포 리오센트를 분양한다. 이 가운데 146가구가 일반분양이다.

GS건설은 서초구 방배동 992-1번지 일원 방배5구역 주택 재건축인 방배아트자이를 분양한다. 전용면적 59~126㎡, 총 353가구로 구성된다. 현대산업개발은 송파구 풍납동 풍납우성아파트를 헐고 전용면적 51~109㎡, 총 697가구를 짓는 잠실 올림픽 아이파크를 분양한다. 일반분양은 각각 96가구, 92가구다.

권일 부동산인포 리서치팀장은 “곧 규제가 시행돼 재건축 사업에 영향에 끼치게 되면 재건축을 추진 중인 곳들의 사업이 지연될 수 있다”며 “속도 빠른 재건축 아파트 분양물량은 희소가치가 높아질 수 있다”고 말했다.

함승민 기자 sha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