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몸캠피싱 피해자에게 영상 삭제해주겠다고 속여 4억 가로챈 일당검거

 
이른바 ‘몸캠피싱’ 피해자에게 음란 영상을 삭제해주겠다고 속여 거액을 가로챈 일당이 경찰에 붙잡혔다. 몸캠피싱은 스마트폰 화상채팅으로 음란행위를 유도한 뒤 영상을 유포하겠다고 협박해 돈을 뜯는 사기를 말한다.

부산경찰청 사이버테러 수사팀은 27일 이 같은 혐의(사기와 정보통신망법 위반)로 김모(20)씨를 구속하고 의뢰자 상담, 통장대여자, 홍보와 블로그 관리자 등 5명을 불구속 입건했다.

김씨 등은 2014년 10월부터 지난 4월까지 몸캠피싱 피해자들에게 동영상 유포를 막아준다는 미국 보안회사를 사칭한 ‘몸캠구제’ 블로그를 운영하며 “피해 영상이 저장된 서버를 해킹해 삭제해주겠다”고 속여 746명에게서 4억100만원을 가로챈 혐의를 받고 있다.

주범 김씨는 서버를 해킹할 능력이 없었지만 블로그에는 ‘몸캠구제 동영상 및 연락처 삭제’라는 거짓 글을 올려 피해자를 끌어들였다. 이어 블로그를 전문적으로 관리하고 홍보하는 업자를 고용해 동영상 삭제에 의심을 가진 댓글이 올라오면 삭제하거나 반박하는 댓글을 기재해 피해자들을 꾀었다. 김씨는 가로챈 돈을 유흥비 등으로 탕진한 것으로 경찰조사결과 밝혀졌다.

경찰은 “피의자의 블로그에 상담 댓글을 올린 사람은 3200여 명이었지만 실제 동영상 삭제의뢰를 목적으로 돈을 전달한 사람은 746명이었다”고 밝혔다.

부산=황선윤 기자 suyohw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