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차두리, 전력분석관으로 축구대표팀 전격 합류

기사 이미지
현역에서 은퇴한 뒤 독일에서 지도자 수업 중이던 차두리(36)가 축구대표팀의 전력분석관으로 긴급 수혈됐다. 코칭스태프와 선수단 의사소통의 연결고리 역할을 맡아 무너진 자신감을 다시 일으켜 세우는 게 목적이다.

대한축구협회는 '전 국가대표선수 차두리를 울리 슈틸리케 감독이 이끄는 국가대표팀의 전력분석관으로 선임했다'고 27일 밝혔다. 계약기간은 차기 대표팀 소집일인 다음달 7일부터 2018 러시아월드컵 아시아지역 최종예선 마지막 경기까지다. 한국이 월드컵 본선에 진출할 경우 계약기간을 연장할 것인지의 여부는 추후 다시 협의한다.

사실상 박건하 서울이랜드 감독이 대표팀에서 활동할 당시의 역할을 물려받은 차두리가 코치 대신 지원스태프의 일원인 전력분석관 직책을 맡은 건 지도자 자격증이 완비되지 않았기 때문이다. 차두리는 유럽축구연맹(UEFA)이 발급한 B라이선스(2급)를 가지고 있으며, 국가대표팀 코치가 되려면 A라이선스(1급)가 필요하다. 차두리 발탁은 이용수 위원장이 이끄는 대한축구협회 기술위원회의 결정이며, 축구협회는 울리 슈틸리케 축구대표팀 감독과 논의를 거쳐 이를 최종 결정했다.

이용수 위원장은 "최근 대표팀이 성적 부진으로 어려움에 처한 상황에서 풍부한 경험과 능력을 가진 차두리의 합류가 큰 힘이 될 것으로 믿는다"면서 "전력분석은 물론 코칭 스태프와 선수들간의 가교 역할을 훌륭히 해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차두리는 27일 오후 2시 서울 신문로 아산정책연구원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스태프로 대표팀에 복귀하는 소감을 밝힐 예정이다.

송지훈 기자 milkym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